top of page

父子 갱단, 자산 14만 달러 몰수당해



몽그렐 몹(Mongrel Mob) 갱단의 일원으로 혹스 베이에 거주하는 아버지와 아들은 14만 달러에 달하는 자산을 몰수당했다.

셰인과 테이나 테디는 네이피어 고등법원의 처치맨 판사로부터 경찰 자산 회수부의 조사를 받은 후 자산 몰수 명령을 받았다.



2020년 5월 22일, 두 사람이 함께 거주하는 주택이 경찰에 수색되었다. 집 안에는 산탄총 탄알 8개와 엑스터시, 대마초 그리고 현금 3만 5,000 달러가 있었다.


2020년 7월 24일 네이피어의 추가 주소지가 수색되었다.


경찰은 마레와(Marewa)의 한 주소지에서 소총 3정과, 탄약, 대마초, 엑스터시 그리고 권총 2정과 현금 7만 달러가 들어 있는 금고를 압수했다.


경찰은 오네카와(Onekawa)의 두 번째 주소지에서 현금 1만 5,000달러, 필로폰 230g, 산탄총, 현금 3,000달러, 대마초 등을 발견했다.

경찰 자산 회수부서는 할리 데이비슨 오토바이와 포드 레인저 차량도 압수했다.


포드 레인저는 2021년 12월 헤이스팅스에 위치한 한 주소지 뒤에 숨겨진 채 경찰에 의해 발견되었다.


경찰은 해당 자산이 범죄수익(환수)법(CPRA)에 따라 불법적으로 재산을 모은 것으로 판단했다.


샘 버클리 형사는 "CPRA는 경찰이 형사 및 민사 법원 관할 구역을 통해 중대하고 조직적인 범죄를 목표로 할 수 있도록 허용한다"고 말했다.



"이번 자산 몰수는 범죄자들과 그들의 재산 압류를 피하기 위해 재산을 숨기려고 많은 노력을 할 때에도 경찰이 계속해서 추적할 것임을 보여줍니다."


셰인 테디는 5년의 징역형을 선고받았고 테이나 테디는 5개월의 지역구금형을 선고받았다.

경찰은 그들이 "범죄 조직과 그 동료들의 범죄 활동으로 얻은 재산을 계속해서 빼앗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회수 485회댓글 0개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투표참여]-제22대-국회의원-재외선거_웹배너(300x140)-B_fn.gif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219.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