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마이애미서 12층아파트 한밤중 붕괴…최소 10명 사상 “최소 51명 실종”



  • 1명 사망·9명 부상…40여명 구조·대피…136가구 중 55가구 '붕괴'

  • 10세 소년 매트리스 아래서 극적 구조…1981년 건설 콘도형 아파트

  • 주지사 "슬픈 소식"…백악관 "지원에 총력"


미국 플로리다주(州) 마이애미데이드카운티 서프사이드에서 24일(현지시각) 오전 2시께 12층짜리 챔플레인 타워 사우스 아파트 일부가 붕괴해 구조작업이 진행 중이다.


한밤중인 붕괴 당시 아파트에 몇 명이 있었는지 와 사상자 수는 정확히 확인되지 않고 있지만, 51명의 거주민 소재가 현재 파악되지 않고 있다.


CNN 방송에 따르면, 24일 오전 2시쯤(현지시간) 서프사이드 지역 해변 근처에 지어진 주거용 건물 일부가 붕괴했다고 보도했다. 찰스 W 버켓 서프사이드 시장은 현재까지 1명이 사망하고 9명이 부상 당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부상자 1명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밝혔다. 마이애미 지역방송 CBS4는 9명이 병원에 이송됐으며, 잔해 속에서 12세 소년도 구조됐다고 전했다.



붕괴 당시 건물에 몇 명이 있었는지는 파악되지 않았으며, 구조 당국은 붕괴된 잔해에 사람들이 갇혀 있을 것으로 보고 80여팀을 투입해 수색·구조작업을 벌이고 있다.


건물 붕괴는 순식간에 이뤄졌다. 건물이 무너질 당시 주변에서 산책하고 있던 슈멀 발카니는 “갑자기 크게 우르르 울리는 소리를 들었다”며 “오토바이 소리라고 생각하고 뒤 돌아보니 먼지 구름이 우리를 향해 날라왔다”고 지역 언론 릴라이어블뉴스미디어에 말했다. 그와 함께 있었던 미흐 발카니는 “지금까지 살면서 본 것 중 가장 끔찍한 일이었다”며 “완전히 미쳤다”고 말했다. 붕괴된 건물의 옆 건물에 있었던 데이비드 쇼는 “건물이 흔들려서 창 밖을 보니 먼지 폭풍이 보였다. 먼지가 사라졌을 때쯤 건물 3분의 2만큼이 사라져 있었다”고 말했다.



버켓시는 정확한 붕괴 원인을 조사 중이다. 버켓 시장은 붕괴 직전 30일 동안 해당 건물에서 지붕 공사를 진행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붕괴한 건물은 콘도 형식으로 1981년 건설됐고, 136 가구가 있었다. 마이애미 비상관리부는 이번 붕괴로 이중 55가구가 붕괴됐다고 밝혔다. 구조 당국은 추가 붕괴 가능성을 고려해 무너지지 않은 부분에 살던 주민들도 밖으로 나올 수 있도록 발코니를 통해 구조작업을 펼치고, 주변 도로를 폐쇄했다.


현재 폭우를 동반한 폭풍이 마이애미 쪽으로 접근하고 있어 구조 작업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조회수 352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KakaoTalk_20220322_135745690.png
이랑 203_102_020221 (2).jpg
최소영&민기홍
무제-1.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Kenton-Chambers_203
1/1
003.gif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뉴스코리아-배너.jpg
연합국회방송-배너-01.jpg
always_400x130.png
위클리코리아_GIF배너_220428.gi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