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가방 안에서 발견된 아이들 신원"...일부 밝혀져

스터프의 보도에 따르면 여행가방서 시신으로 발견된 아이들은 여자와 남자로 2009년과 2012년에 각각 오클랜드에서 태어났다. 또한, 서울에서 이민온 아이들의 부모는 뉴질랜드에서 결혼했고, 아이들의 아버지는 2017년 암으로 사망했다고도 보도했다.


경찰은 인터폴과의 공조 수사가 상당히 중요한 단계에 있고 어떠한 언론의 보도도 진행 중인 수사에 혼선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여행 가방에서 숨진 채 발견된 두 아이의 신원을 보호하기 위한 가족의 신청을 지지한다고 말했다.



창고 보관물건 경매에서 낙찰 받은 사람들이 자신들도 모르는 상태에서 초등학생 여자와 남자 유해를 발견한 후 살인 사건 수사가 시작됐다.



시신 최초 발견자들은 세이프 스토어 파파토에토에(Safe Store Papatoetoe)에 있는 한 유닛에서 여행가방을 포함한 다른 물건들을 인수 받아 8월 11일 그들의 주소지인 클렌돈 파크 집으로 가져왔다.


8월 25일(금요일), 사건에 대한 스터프(Stuff)의 질문을 받은 경찰은 검시관이 아이들의 신원을 보호하는 일련의 조치를 취했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29일(월요일) 스터프에 공개된 문서에 따르면, 뉴질랜드에 거주하고 있던 아이들의 가족이 "아이들의 죽음에 더 많은 가족이 연루되었다는 추측" 때문에 신원 보호 명령을 요구했음을 보여준다.

한 친척은 신원 비공개 신청서에서 “미디어의 무분별한 보도로 가십거리를 너무 많이 만들고 가족의 사생활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적었다.


또한, 이 사건은 "너무 많은 언론의 초점이 맞춰졌고, 그것은 또 다른 가족의 생활을 어렵게 만들 것"이라고 그들은 적었다.


황가레이에 거주하는 검시관 타니아 테티타하는 가족들의 신원보호 신청에 대해 경찰의 견해를 구했다.


8월 22일자 이메일에서 담당 형사는 "우리는 인터폴에 대한 우리 조사에서 중요한 단계에 있으며, 어떤 공개도 우리가 진행 중인 수사를 위태롭게 만들 수 있다"고 적었다.



당시 경찰은 아직 아이들 중 한 명의 신원을 특정하지 않은 상태였다. 하지만, 검시관은 적어도 잠정적으로 신원보호 명령을 내릴 근거가 된다고 말했는데, 특히 한 아이의 신원이 명확하고 사망 경위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이기 때문이라고 했다.


보도금지 명령은 스터프가 확인하고 있는 피해자와 가족들의 관계를 공개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27일(토요일) 스터프는 사망한 아이들은 2009년과 2012년에 각각 오클랜드에서 태어났다고 보도했다.

한국 서울에서 온 그들의 부모는 뉴질랜드에서 결혼했다. 아이들의 아버지는 2017년 말 암으로 사망했다. 그리고 그들은 뉴질랜드와 한국에 살고 있는 그들의 가족이 있다.

지난 22일(월요일), 한국 경찰 당국은 2018년 하반기에 한국에 도착한 아이들의 엄마로 추정되는 여성을 찾는 것을 도와달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밝히며, 40대 한국계 뉴질랜드 시민인 이 여성은 그 후 출국한 기록이 없다고 그들은 말했다.


그녀가 다른 사람과 함께 한국을 방문했는지는 분명하지 않았다. 뉴질랜드 경찰은 중요한 단서가 될 수 있는 살인 사건 수사와의 연관성을 확인하지 않았다.



8월 18일(목요일) 기자회견에서 토필라우 파마누아 바엘루아 수사 팀장은 아이들이 5살에서 10살 사이였으며 죽은 채 수년간 방치되었다고 말하며, 시신은 창고 유닛에서 3~4년 동안 여행가방에 각각 담겨 보관돼 있었다고 밝혔다.


경찰은 아이들이 언제 어떻게 살해됐는지, 한국에 있는 여성이 어디에 있는지와 통화했는지 등 사건에 대한 스터프의 일련의 질문에 대해 일체 언급하지 않고 있다.



조회수 2,622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기사배너광고모집_490x106.png
jjdental 우측배너.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제목을-입력해주세요_-001 (28).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