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값비싼 단열 컵... '음료, 더 오래 차갑게 유지할까?'



그들은 당신이 돈을 지불한 만큼 얻는다고 말하지만, 때로는 실제 생활은 진부하지 않다.


'스탠리(Stanley)' 컵으로 알려진 거대한 단열 음료 홀더인 최신 모바일 음료 액세서리와 관련된 페어고의 놀라운 테스트 결과를 살펴보자.

6컵의 액체를 담을 수 있는 이 컵은 거대하고 튼튼하며 어떤 경우에는 가격이 비싼 경우도 있다.



그래서 질문이 있다. 만약 당신이 최고급 제품을 구입한다면, 더 나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까?


페어 고는 4개의 컵을 테스트했다. 109달러의 스탠리 컵, 49.99달러의 스티븐스 컵, 29달러의 더 웨어하우스 컵, 19달러의 케이마트 컵 등을 준비했다.


▶테스트결과

스탠리는 자사 컵이 11시간 동안 차가운 음료를 차갑게 유지할 수 있다고 주장했고, 스티븐스와 더 웨어하우스는 모두 12시간이라고, 케이마트는 단지 4시간을 유지할 수 있다고 광고했다.

통제된 실험실 조건에서 매시 대학 전문가의 감독 아래, 컵에 뜨거운 액체와 차가운 액체로 채운 다음 정기적으로 측정하여 요구 사항에 부합하는지 확인했다.



차가운 테스트는 4컵 모두 최대 제안 시간인 12시간 동안 내용물을 차갑게 유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케이마트 모델도 제안 시간인 4시간 동안 냉기를 유지했다.


그리고 따뜻한 테스트 또한 약간 놀라웠다. 각각의 컵은 4시간에서 7시간 사이의 각기 다른 "따뜻한" 시간을 주장했다. 하지만 우리 전문가 팀이 80C 물을 넣은 후, 모든 컵은 물을 따뜻하게 유지했다.


우리는 이러한 결과를 제조업체에 제공했다.


스텐리와 스티븐슨은 언급을 원하지 않았지만, 케이마트와 더 웨어하우스는 둘 다 그들의 음료수 병들이 진열대에서 날아다닐 정도로 잘 팔린다며 조사 결과에 그다지 놀라지 않았다.

가격 대비 어느 제품이 소비자에게 유리한지는 여러분의 판단에 맡기겠다.



조회수 340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4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