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한 바람에 쓰러진 ‘나무에 깔려 한 명 사망’

5월 20일(금요일) 오전 캠브리지에서 쓰러지는 나무에 깔렸던 한 여성이 병원으로 후송됐으나, 사망했다고 경찰이 밝혔다.


이 여성은 오늘 오전 10시경 캠브리지 빅토리아 스퀘어 가든에 있던 80년 된 핀 오크 트리가 쓰러지면서 그 아래 깔려 긴급 출동한 구조 팀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되었으나, 병원에서 사망하였다.

와이파 지역 카운실에서는 그와 비슷한 시각에 작은 토네이도들이 여러 차례 있었으며, 이로 인해 나무들이 쓰러지고 전선이 끊어지는 등 소동이 있었다고 밝혔다.


죽은 이 여성의 시신은 검시관의 검시가 있을 예정으로 전해졌다.



강한 돌풍이 전국의 곳곳을 강타하면서 레빈에서는 지붕이 날아가기도 하고 벽이 무너지고 전기 공급이 중단되기도 하였으며, 오클랜드 하버브리지도 통행이 통제되기도 하였다.




오클랜드 하버 브리지는 강한 바람으로 오늘 오전 10시경 두 번째로 통행이 약 30분 정도 제한되기도 하였다.





조회수 376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UCC롤링-배너.gif
jjdental 우측배너.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제목을-입력해주세요_-001 (28).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always_400x130.png
위클리롤링_221115.gif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
연합국회방송-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