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개체 수 급증하면서 ‘오리 사냥철 시작’



5월 6일 토요일 이른 아침, 오리 사냥이 시작됐다. 사냥꾼들은 오리 개체 수가 이전보다 더 많다는 보고가 나오면서 활기가 넘쳤다.

피쉬앤게임(Fish & Game) CEO인 코리나 조던은 엘즈미어 호수(Lake Elesmere)의 마이마이에서 총을 쏘고 있었다.


그녀는 1뉴스에 "올해 오리 사냥철은 아주 놀라운 해가 될 것입니다. 대체 수가 역대 최고입니다."라고 말했다.



캔터베리에서만 개체 수가 20%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단은 "우리는 여름과 봄에 평균보다 더 습한 날씨를 가졌는데, 이것은 물새에게 최적의 번식 조건이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라고 덧붙였다.



뉴질랜드 사람들이 2세대나 3세대들에게 그들의 사냥 기술을 가르치면서 적어도 6만5,000개의 사냥 면허가 발급됐다.

하지만, 동물보호단체인 SAFE는 호주의 3개 주에서 있었던 것처럼, 이곳에서 사냥 금지를 제도화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동물보호단체 캠페인 매니저는 "해외 연구에 따르면 오리 사냥으로 인한 부상률은 최대 40%에 이를 수 있으며, 종종 그 새들은 천천히 고통스럽게 죽음에 직면한다고 합니다.”라며 사냥 금지를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피쉬앤게임은 사람들이 명확한 가이드라인에 따라 사냥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우리는 인도적으로 사냥합니다. 우리는 개와 함께 사냥하므로 총에 맞은 동물들은 매우 빨리 회수하여 식탁에 오르도록 하고 있습니다."



조회수 534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617.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