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걸프하버 페리 운항 ‘83% 일시 감축’에 주민들 분노



다음 주부터 오클랜드 걸프하버를 출발해 CBD로 향하는 페리 운항이 83%까지 일시적으로 단축돼 일부 이용자들이 분노하고 있다.

이는 페리 서비스 회사인 퓰러스360(Fullers360)이 새로운 선원들의 교육과 자격을 갖춘 해상 선원의 부족을 해결하고 페리 서비스를 보다 안전도를 향상시키기 위해 기존 직원들의 숙련도를 높이기 때문이다. 이 프로그램은 선장이 되는 길을 14~18개월로 단축한다고 밝혔다.


페리 운항이 줄어들면서 걸프하버 페리 이용자들은 피크타임에 대체 버스를 타거나 황가파라오아 페닌슐라 끝에 있는 지역을 운행하는 다른 세 개의 정기 히비스커스 코스트 버스를 타야 한다. CBD까지 페리는 약 50분이 걸리고, 운전은 약 80분이 걸린다. 버스로는 약 2시간이 걸릴 수 있다.



어제 있었던 지역사회 회의에서 주민들은 이런 변화에 분노와 실망, 절망의 감정을 표출했다.


"현재 운항 취소율이 50%를 넘었기 때문에 여객선이 오지 않는 경우의 50%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이는 마치 로또와 같은데, 이 배가 올 것인지, 오지 않을 것인지, 버스나 택시가 올 것인지에 대해 궁금해하고 있습니다. 한때는 정말로 성공적이었던 서비스였습니다."


오클랜드 트랜스포트(AT)는 지역 대중교통 계획 초안에서 2028년부터 걸프 하버 페리 서비스를 폐지할 것을 제안했다.

그 이전에 펜링크(Penlink)가 완료될 것이며, 지역 버스 서비스에 개선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개선된 버스 서비스는 페리보다 더 신뢰할 수 있고 더 저렴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회수 533회댓글 0개

Σχόλια


Ο σχολιασμός έχει απενεργοποιηθεί.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4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