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eklyKorea

'검역 또는 집으로 돌아가'…서호주, 비행 중 변경된 Covid 규칙에 혼란


서호주 Mark McGowan 주지사는 최근 완화했던 서호주의 국경에 대한 Covid 규정을 강화하도록 강제한 직후, 남호주에서 서호주로 향하는 여행객들은 도착 즉시 자가격리 조치를 취해야 했다.

퍼스 공항에서 서호주 주지사와 경찰청장 그리고 최고 보건 책임자가 동석한 가운데 발표된 이 변경된 규제 조치로 인해 남호주에서 서호주로 향했던 여행객들은 도착 후 혼란스러운 상황에 처했다.

아들레이드에서 퍼스로 가는 콴타스 항공기의 승객들은 비행 중 변경된 규제로 인해 도착 후 검사를 받고 14일 동안 자가 격리하라는 지시를 받았다. 여행객들은 도착하자마자 규제변경 소식을 들었고, 월요일에 아들레이드로 돌아갈 수 있는 옵션이 주어졌다.


일요일 늦게 비행기로 도착한 승객들은 새로운 규제 사항을 들었고 비행기에서 내릴 수 있었다.


서호주 McGowan 주지사는 퍼스 공항에 도착하는 모든 사람들은 도착 즉시 Covid-19에 대한 검사를 받을 것이며, 적절한 장소에서 14일간 자가격리 지침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자동차로 도착하는 여행객도 48시간 이내에 검사를 받아야 하며,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남호주 보건 책임자인 Nicola Spurrier는 주(州) 격리 호텔에서 일하는 모든 직원들에 대한 의무적인 Covid-19 검사는 남호주에서 호주 최초로 시행하고 있다고 말하며, 지난 14일 80대 여성이 아들레이드 북부 Lyell McEwin Hospital에서 바이러스 양성반응을 보였다고 밝혔다.


Spurrier는 15일 코로나바이러스 업데이트를 불과 몇 분 앞두고 이 여성의 밀접접촉 자 두 명을 확인하게 되었고 두 명의 밀접접촉 자 중 한 명은 주 호텔 검역시스템에서 Covid-19 양성반응을 보였다고 말했다.

이 여성의 접촉자는 60대 남성과 50대 여성이다. 80대 여성은 대가족의 일원이었으며, 그녀의 밀접한 접촉자 4명이 바이러스 증상을 보이고 있었다.

Lyell McEwin Hospital에 입원한 여성은 응급실 입원 당시 마스크를 착용하고 있었지만, 응급실 직원 90명은 격리되어 바이러스 검사를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위클리코리아 #뉴질랜드_오클랜드 #뉴질랜드_뉴스 #뉴질랜드_위클리 #위클리_코리아 #국제뉴스 #해외뉴스 #뉴질랜드이민 #뉴질랜드비자

조회 358회댓글 0개
WK캠페인_492_108_2.jpg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Uptown-08-Jan-2021_492.jpg
이랑 203_102_020221 (2).jpg
연합국회방송 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
최소영&민기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