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렬한 운동이 치매 막는데… 중장년 28% "꿈쩍 안해요"


'샤워'할 때나 움직이나요 치매를 예방을 위해서는 땀나고 숨찬 고강도 운동을 추천한다./클립아트코리아 치매는 자연스러운 노화 현상이 아니라 엄연한 질병으로 예방과 조절이 가능하다. 가장 큰 조절인자 중 하나가 신체활동(운동을 포함한 움직임)이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고강도로 힘들게 운동할수록 치매 위험은 줄지만 국내 45세 이상 인구 약 28%는 제대로 된 신체활동을 하지 않는다고 나타났다.

10명 중 3명, 운동 ‘하나도 안 한다’ 최근 상지대 보건관리학과 연구팀은 45세 이상의 건강검진 수검자 541만 6620명을 대상으로 평균 6년간 치매발생 여부를 추적하고, 신체활동 강도는 어떤지 살폈다. 그 결과 대상자의 약 4%인 20만1776명에서 치매가 발생했다. 또한 대상자를 신체활동 강도에 따라 비신체활동군, 저강도군, 중강도군, 고강도군으로 나눴다.

비신체활동군은 따로 운동하지 않으며, 주로 앉아서 일하며, 기본적으로 필요한 활동(샤워 등)에만 몸을 움직이는 집단이다. 저강도군은 출퇴근시 약간 걷거나 자전거를 타는 등 1주일에 150분 이하로 낮은 강도의 여가활동을 하는 집단이다. 중강도군은 평소 활동이 활발(몸이 매우 힘들거나 숨이 많이 가쁜 신체활동을 함)하며 1주일에 150분~300분 정도로 여가활동·운동을 규칙적으로 하는 집단이다. 고강도군 역시 평소 활동이 활발하며, 1주일에 300분 이상 여가활동·운동을 하는 집단이다. 분류 결과, 비신체활동군은 총 149만 1848명으로 전체의 약 28%에 달했다. 45세 이상 성인 10명 중 3명은 운동을 하나도 안 하는 셈이다. 저강도군은 162만 3788명, 중강도군은 130만 1657명, 고강도군은 99만 9327명으로 약 18%에 불과했다. 또한 비신체활동군 중에는 65세 이상, 여성, 대도시에 살지 않는 사람, 소득수준이 낮은 사람이 많았다.

조금씩 운동하기보다 숨가쁘게 운동해야 힘들게 운동하는 고강도군은 치매 발생률이 훨씬 낮았다. 비신체활동군 치매 발생 비율은 5.07%로 가장 높았으며, 저강도군(3.49%)-중강도군(3.17%)-고강도군(2.83%) 순으로 낮아졌다. 연구팀은 “신체활동을 많이 할수록 치매 발생 비율이 낮아졌다”며 “단, 과거 연구들은 격렬한 신체활동이 아닌 중강도 신체활동만으로도 효과 있다고 보고됐지만, 이번 연구에 따르면 격렬한 고강도 신체활동이 가장 치매 위험에서 자유로웠다”고 말했다. 실제로 보건복지부의 ‘한국인을 위한 신체활동 지침서’를 살펴보면 성인은 중간도 신체활동과 고강도 신체활동을 섞어 하는 게 좋다고 돼 있다. WHO(국제보건기구)역시 적절한 신체활동량에 대해 1주일에 최고 150분의 중강도 신체활동과 함께, 컨디션 향상을 위해 정기적으로 격렬한 운동을 즐기라고 말한다.

물론 척추·관절 질환이 있거나 나이가 많아 낙상 위험이 높다면 임의로 격렬한 운동을 하면 안 된다. 골다공증이나 부상의 위험이 크기 때문에, 정형외과나 재활의학과에 가 자신에게 알맞은 운동 종류와 강도를 의사와 상담하는 게 좋다. 병원에서 운동을 배울 수도 있다.



헬스조선

조회 112회댓글 0개
WK캠페인_492_108_2.jpg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Uptown-08-Jan-2021_492.jpg
이랑 203_102_020221 (2).jpg
연합국회방송 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
최소영&민기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