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보수준 '3단계 일주일 연장'…오클랜드 학교 10월 18일 '개학 연기'

자신다 아던 총리는 오후 4시 기자회견을 통해 오클랜드, 노스랜드, 와이카토의 경계 수준을 현재와 동일하게 일주일 연장한다고 밝혔다.


총리는 Covid-19 대응장관인 크리스 힙킨스와 애슐리 블룸필드 보건국장과 함께 하여 보건 및 교육관련 인력들에 대한 백신접종에 관한 내각의 결정도 발표했다.


아던은 오클랜드에 있는 학교들은 10월 18일에 다시 개교하지 않을 것이며 다음 주에 더 많은 공중 보건 조언이 발표될 것이라고 말한다. 4번째 텀에는 비대면 원격 수업으로 지속될 것이다.

아던 총리는 와이카토와 노스랜드는 14일 목요일 오후 11시 59분까지 경보 3단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중보건 전문가들은 노스랜드에서 발생건수가 증가하고 미지의 요인이 계속되고 있는 점을 감안할 때 어떠한 경보 수준 제한도 완화하지 말 것을 정부에 요청한바 있다.


오클랜드에서 지난 14일 동안 기존 사례와 연결되지 않은 “깜깜이” 사례는 6일 연속 증가했다. 오늘까지는 58건이다. 이전에는 49건, 30건, 26건, 23건, 15건 이였었다.


Covid-19 대응장관 크리스 힙킨스는 보건 및 교육 분야의 종사자들은 백신 접종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어떤 것도 우연에 맡길 수 없다"며, 쉽지 않은 결정이었음을 토로했다.


▶교육 및 의료 종사자 백신접종 필요

교사, GP, 약사, 간호사를 포함한 수십만 명의 교육 및 보건 종사자들은 앞으로 몇 달 안에 백신 접종을 완전히 마쳐야 한다. 만약 백신 접종을 받지 않으면 직장을 잃게 될 것이다.

힙킨스 장관은 백신 접종을 거부하는 보건 및 교육 분야의 종사자들은 그러한 역할에서 일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하며, 만약 부모들이 학교에서 자원봉사를 한다 해도, 백신 접종을 받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위험 보건 및 장애 종사자들의 완전한 백신접종 마감일은 올해 12월 1일이며, 학생들과 접촉하는 모든 학교와 ECE 직원을 포함한 교육계 종사자들의 접종 마감일은 내년 1월 1일이다.

또한, 내년부터는 중등학교들도 학생들의 예방접종 현황을 보여주는 등록부를 비치해야 할 것이다.


교육부 장관을 겸하고 있는 힙킨스 Covid-19 대응장관은 교육 및 의료 종사자들에 대한 의무적인 예방 접종에 대한 내각의 결정을 방금 발표했다.


의료 종사자들은 올해 12월 1일까지 두 차례에 걸친 완전한 백신 접종을 받아야 하고, 10월 30일까지는 첫 번째 접종을 받아야 할 것이다.

이를 요구하는 공중보건 명령은 일반의사, 약사, 지역사회 보건 간호사, 조산사, 구급대원 및 취약환자가 치료되는 현장(중환자실 포함)의 모든 의료 종사자를 포함한다.


전체 목록은 며칠 내로 제공될 것입니다.


어린이와 학생들과 접촉하는 학교와 ECE의 모든 종사자들은 11월 1일까지 1차 접종을 마쳐야 하고, 내년 1월 1일까지 두 차례에 걸친 완전한 예방접종을 받아야 할 것이다.


힙킨스는 오클랜드와 다른 3단계 지역의 모든 학교 종사자들은 현장에 복귀하기 전 음성 Covid-19 검사를 제공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2022년 1월 1일까지 완전한 예방접종을 받지 못한 사람들은 매주 Covid-19 검사를 받아야 할 것이다.


정부는 아직도 3차 교육 부문에서 의무적인 예방접종이 필요할지를 고려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