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경제학자, 뉴질랜드의 높은 인플레이션 '뉴 노멀'될 것



글로벌 인플레이션은 정점을 찍었지만, 국내 인플레이션은 중앙은행의 1~3% 목표 범위 내로 떨어지기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솔트펀드매니지먼트(Salt Funds Management)의 경제학자 베반 그레이엄은 현재의 경제 상황과 인플레이션을 감안할 때 사람들은 조기에 그리고 공격적인 금리 인하 요구를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나는 우리가 인플레이션을 통제하기가 좀 더 어려울 것으로 보이는 '뉴 노멀' 혹은 심지어 '올드 노멀' 환경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레이엄은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기 위해 중앙은행이 지난 15년간 보다 훨씬 더 활발하게 활동해야 할 시기가 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 세계 대부분의 중앙은행들은 금리 인상이 정점에 달했음을 시사한 반면, 인구 증가로 임대료 등 비거래성 인플레이션이 지속되면서 뉴질랜드 중앙은행은 아직 이를 배제하지 못하고 있다.



솔트의 최근 글로벌 보고서가 미국과 유럽 시장에 초점이 맞춰진 가운데 그레이엄은 일본과 중국의 주요 아시아 시장도 주목해야 할 시장이라고 말했다.


그레이엄은 일본이 장기적인 저성장과 디플레이션에서 벗어날 것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나 중국의 미래는 더 불확실했다.


"중국 경제를 괴롭히는 많은 것들은 부채 문제, 인구학적 도전, 그리고 지정학적 긴장을 포함한 본질적으로 구조적이다. 이 모든 것들은 앞으로의 더 약한 성장 전망을 가리킨다. 그것은 더 많은 정책 완화 가능성을 시사한다. 그것은 여전히 반응적이고 너무 소심하다는 것이다."


그레이엄은 뉴질랜드를 언급하면서 "중앙은행이 금리를 가장 먼저 인상했고, 경제에 부정적인 요소가 많다는 점을 감안할 때 마지막으로 금리를 인하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우리는 2024년 상반기가 지금까지 경제에 있어 가장 어려운 시기가 될 것이라고 믿습니다. 현재 진행 중인 금리 인상, 고용 성장 둔화, 기업 투자 약화, 그리고 글로벌 성장 둔화는 모두 향후 기간에 광범위한 활동 약화를 보여줍니다.”



그는 "결국 우리는 중앙은행이 충분히 긴축을 했다고 믿고 있지만, 올해 11월까지는 금리 인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레이엄은 뉴질랜드 주식에 대한 전망은 계속되는 경제 상황과 고금리 환경을 반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반적으로 우리의 기본 시나리오는 변동이 없으며, 2024년 중반(2024년도)에 전후로 뉴질랜드 사이클의 실적 부진이 예상되며, 이후 점진적인 실적 성장 재개가 예상됩니다."


그러면서 투자자들이 뉴질랜드 자산보다 글로벌 주식을 계속 선호할 가능성이 높다고 덧붙였다.



조회수 542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