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경제학자, 앞으로 실업률 높아진다… 수당 신청자 급증



경제학자 카메론 배그리는 앞으로 일자리가 감소할 것이라고 경고하며, 최소 수만 명이 추가로 정부 혜택에 기댈 수 있다고 말했다.

카메론 배그리 경제학자는 생활비 위기가 계속되면서 최대 40만 명의 키위들이 잠재적으로 정부에 기대야 할 수 있는 어려운 시기가 다가오고 있다고 경고했다.



사회개발부(MSD)의 새로운 주간 보고서에 따르면, 한 주 동안 564명이 추가로 정부 수당 신청을 한 것을 보여준다. 수당 신청자 수치는 7월 7일 35만2,944명에서 7월 14일 35만3,508명으로 증가했다.

실업자들의 구직지원 혜택도 7월 7일 9만9,822명에서 7월 14일 10만302명으로 498명 증가했다.


뉴질랜드 통계청의 자료에 따르면, 이번 분기 뉴질랜드의 국내총생산(GDP)이 0.1% 감소한 가운데 금리 인상이 계속 경제에 부담을 주면서 나온 것이다. 이는 2분기 연속 위축된 것으로 뉴질랜드를 기술적인 경기 침체에 빠트렸다.



독립 경제학자 카메론 배그리는 화요일 사회개발부의 최근 수치가 암울하다고 말했다.

이 수치는 지난 한 주 동안 정부에 기대 혜택을 신청한 사람들이 약간 증가했음을 보여주지만, 올해 초부터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것이 문제라고 배그리는 말했습니다.


그는 "헤드라인 수치를 보면 5월 초부터 복지 혜택을 받는 사람들이 9,000명 증가했다. 지난 4주간 평균은 약 1,000명이 추가됐다"고 덧붙였다.



조회수 599회댓글 0개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투표참여]-제22대-국회의원-재외선거_웹배너(300x140)-B_fn.gif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219.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