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경찰 경고, 독특한 문신의 수배자 ‘접근하지 말 것’



경찰은 대중에게 수배가 내려진 와이카토 거주 남성에게 접근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경찰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28세의 나야 라피우 파비안 화레쿠라가 "중대한 혐의"가 있다고 밝혔다.



“응가루아와히아에 거주하는 화레쿠라는 법원의 보석 조건을 위반해 종적을 감췄습니다.”


경찰 당국은 "와이카토 경찰이 화레쿠라를 적극적으로 찾고 있다"고 밝혔다.


만일 누군가 그를 목격한다면, 그에게 접근하지 않는 것이 좋으며, 즉시 경찰(111번)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조회수 1,038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4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