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경찰, 정기적으로 '오클랜드 학교 내 곳곳 순찰' 중

  • 학교 폭력사태 심각... 31명 떠나고 10명 정학 당한 황가파라오아 칼리지



경찰들은 최근 몇 년 간 여러 건의 집단 괴롭힘과 폭력 사건이 발생한 후 정기적으로 황가파라오아 고등학교(Whangaparāoa College) 내 곳곳을 순찰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순찰은 학교에서 최대 하루에 세 번까지 진행된다.



황가파라오아 칼리지 학교장은 언론에 그것은 "완전한 포괄적인 접근방식"의 일부라고 말했다.


"분명히 말씀드리자면, 학교는 말할 것도 없고 지역 사회에서 폭력이 일어날 수 있는 곳은 없습니다. 이것은 우리가 경찰과 연계하여 취하는 매우 적극적인 접근 방식입니다.”


교장은 얼마 전 발생했던 폭력 사건으로 인해 학생 31명이 학교를 떠나고 10명이 정학을 당한 사건에 대해, 그는 이 사건이 촬영되어 온라인에 게시 된 싸움이었다고 말했다.

경찰의 학교 순찰은 다른 지역에서도 드문 일은 아니다.


경찰 대변인 예를 들면서 경찰의 학교 방문이 권장되고 로드니 지역에서는 자주 이루어진다고 말했다.


"이것은 작은 지역사회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일입니다"라고 청소년 보호 직원 사라 로이드가 말했다.



타우포, 토코로아 및 투랑기와 같이 작은 지역에서는 청소년 보호 직원들이 점심 시간에 지역 학교 순찰을 수행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

경찰은 20년 넘게 황가누이 지역의 학교를 순찰해 왔다고 덧붙였다.


심지어 어떤 경우에는 그레이마우스의 한 학교와 같이 경찰이 학교내에서 정기적으로 도보 순찰을 하도록 요청하는 학교도 있다고 말했다.


혹스 베이의 학교에서는 경찰이 학교의 안전을 위해 무작위로 학교에 전화해 의견을 묻고 요청이 있을 시 학교 순찰을 감행하고 있다.



조회수 465회댓글 0개

Comentários


Os comentários foram desativados.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