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계란 부족사태… 키위들, 앞다퉈 닭 매집



트레이드 미(Trade Me) 검색 데이터는 닭과 달걀 중 무엇이 먼저인지에 대한 문제를 해결한 것으로 보인다. 알고 보니 닭 이었다.

전국적으로 계란이 부족한 가운데 온라인 닭 경매에 대한 관심이 두 배 이상 증가했다.


트레이드 미 대변인 루비 탑잔드는 닭, 닭장, 사료에 대한 검색이 지난 주 9,300건에서 129% 증가해 21,400건 이상으로 증가했다고 말했다.



지난 2012년에 발표된 배터리 케이지 닭에 대한 사육금지는 2022년 말에 발효되었다. 이로 인해 슈퍼마켓 선반에서 계란을 거의 남기지 않았고, 일부 매장들의 구매 수량을 제한하도록 만들었다.


트레이드 미를 빨리 검색해보면 알 낳는 닭이 25달러에서 50달러 사이의 가격에 판매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정란은 개당 약 1달러에 등재되었다.

2021년 뉴질랜드 동물협회인 SPCA는 사람들에게 닭 소유에 뛰어들지 말라고 경고하면서, 본인들이 닭은 키울 수 있는 시간과 자원 그리고 환경을 가지고 있는지에 대해 신중하게 뒤돌아 보라고 조언했다.


특히 수탉 무리가 있을 경우 이웃에 대한 배려도 중요하다.



SPCA는 닭들은 은신처, 둥지 상자, 먼지 목욕 구역 그리고 닭들이 운동하고 긁고 먹이를 찾을 수 있는 야외 공간을 포함하여 안전하고 풍요로운 환경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 내용은 사람들에게 닭들이 무리가 필요하다는 것을 인식시켜 주었고, 이상적으로는 닭들은 적어도 세 마리의 무리에서 길러지는 것이 좋을 것으로 보인다.


조회수 561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기사배너광고모집_490x106.png
jjdental 우측배너.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제목을-입력해주세요_-001 (28).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always_400x130.png
위클리코리아_230123.gif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
연합국회방송-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