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경에 처한 여성 돕던 사마리아인” 부상 입어

해밀턴 슈퍼마켓 주차장에서 공격을 받고 있는 여성을 도와주려 다가갔던 남성이 범인들로부터 공격을 받고 차에 치는 부상을 입었다.


개러스 고드프리는 지난 21일(화요일) 로토투나 뉴월드 슈퍼마켓 주차장에서 2명의 남성과 또 다른 2명의 여성 등 모두 4명으로부터 공격을 받고 있는 여성을 도와 주려 다가갔다.


이후 한 남성이 피해 여성과 몸싸움을 벌이고 있는 동안 그 남자를 잡았지만 뒤에서 공격 받아 쓰러졌고 범인들은 그의 다리 위로 차를 몰고 지나갔다.

착한 사마리아인 고드프리는 다리를 다쳐 다시 걸을 수 있기 까지 3~6개월 정도가 걸릴 것으로 의사들이 말했다고 전했다.



이 사건의 목격자이며, 슈퍼마켓에서 근무하고 있는 마크 뤼프톤은 다른 직원이 주차장에서 싸움이 났다고 하여 뛰어 나갔으며, 땅에 쓰러진 고드프리에게 범인들 중 하나인 60대 초반의 여성이 욕을 하고 떠났다고 말했다.


그는 피해 여성은 60대 초 중반으로 보였는데, 이번 주 쇼핑한 물건들을 차에 싣기 위해 돌아갔지만 차 유리창이 깨져있었고, 범인들이 그녀를 밀면서 공격을 가한 것으로 말했다고 전했다.


착한 사마리아인은 도움을 주려고 다가갔지만, 차가 다리를 밟고 지나가면서 부상을 입게 된 것이다.


뤼프톤은 요즘 시대에 다른 사람을 도우려 나서는 고드프리를 위해 기브어리틀(Givealittel) 페이지를 만들어 금전적인 도움을 주려 노력하고 있다.

경찰은 21일(화요일)의 주차장 사건과 그 전 날의 차량 도난 사건과 관련해 범인 4명을 검거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용의자들이 오후 4시경 슈퍼마켓 주차장에서의 폭행 소동과 고드프리 다리를 타고 넘어간 차량이 그 전 날 저녁 포리루아 지역에서 도난 당한 차량이었다고 전했다.


24일(금요일) 오후 2시경, 경찰은 도난 차량이 오클랜드 글렌필드에서 목격되었다는 제보를 받았으며, 그 후 이 차량이 1번 모터웨이를 따라 남쪽으로 이동했고 이를 추격해 푸케코헤에서 스파이크를 이용하여 검거하게 되었다.

일당 4명은 차에서 내려 뛰어 도주했지만, 곧 검거되었다.


3명의 10대 청소년들은 고의적으로 상해를 입힌 혐의와 심각한 강도혐의 그리고 4명 모두에게는 불법적인 차량 취득 등의 혐의로 25일 해밀턴 지방법원과 청소년 법정에 출두했다.


6월 25일(토요일) 오후 4시까지 기브어리틀(Givealittle)페이지에는 5,810달러가 모금됐다.



조회수 505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UCC롤링-배너.gif
jjdental 우측배너.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제목을-입력해주세요_-001 (28).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always_400x130.png
위클리롤링_221115.gif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
연합국회방송-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