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공급량 증가에 ‘계란 가격 드디어 하락’ 시작



양계 농가들은 이젠 계란 가격이 정점을 찍었고 2023년 초의 계란 부족 현상으로 인한 정점은 곧 먼 추억이 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이 나라의 암탉 개체 수는 계속 증가하고 있는데, 이는 더 저렴한 가격에 더 많은 계란이 시장에 출시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배터리 케이지 암탉에 대한 금지령이 시행된 연초부터 계란이 품귀 현상을 빚고 가격도 비싸 지며 전국적으로 계란 부족 사태가 빚어졌다.


암탉 개체수는 2월에 340만 마리로 최저점을 기록했고, 업계도 배터리 케이지와 콜로니 케이지에서 벗어나 방목장 수준으로 전환했다.


그 이후 암탉 개체수가 40만 마리 이상 늘어 380만 마리가 되었고, 1월에는 10만 마리가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계란 생산자협회 이사 마이클 브룩스는 농부들이 값비싼 전환을 했던 시기는 "상당히 잔인한" 시기였다고 말했다.



그는 세계적인 곡물 가격 상승과 과거 푸드스터프와 울워스(카운트다운)가 2025년까지 닭장에 갇힌 콜로니 케이지에서 생산되는 계란을 안 받겠다고 선언하면서 상황을 더 악화시켰다고 말했다.

브룩스는 "양계장 산업에 있어 지난 몇 년은 매우 힘든 시기였다"고 말했다.


"양계 농가들은 엄청난 재정적 압박을 받아왔다... 구식 케이지에서 콜로니 케이지로 바꾸는 데만 최소 100만 달러가 들었다. 그런데 방목 계란을 생산하려면 이미 투자한 시설을 버리고 새로운 농장, 새로운 시설을 구입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래서 정말 큰 비용과 많은 투자가 필요했다.”


위에 설명하듯이 그 모든 것들이 계란에 영향을 미쳤기 때문에 꽤 난잡한 상황으로 이어졌고, 공급이 다시 살아나기까지 시간이 좀 걸렸지만 이제 막 변곡점을 지나게 됐다는 것.


계란 가격은 역사적으로 최고치를 경신했으며, 최근 뉴질랜드 통계청에 따르면 7월 정점 이후 3개월 연속 하락했다.

브룩스는 올해는 이례적인 상황이었지만 새해가 되면 공급이 확보되고 가격도 좀 더 합리적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회수 568회댓글 0개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투표참여]-제22대-국회의원-재외선거_웹배너(300x140)-B_fn.gif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219.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