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공급업체 비용 10% 상승…'식품 가격 더 떨어질 조짐 없어'

슈퍼마켓 공급 비용을 측정하는 지표에 따르면 식료품 가격 인플레이션이 단기적으로 완화될 가능성은 거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료품 공급업체에서 식품협동조합으로 이어지는 비용 상승은 지난달에도 계속해서 가속화 되었는데, 5년 만에 가장 많은 품목이 비용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10월에 뉴질랜드 식료품 공급 비용지수(GSCI)는 연간 10%의 상승률을 보였다.

이 지수에 따르면 농산물, 정육 및 해산물 공급 비용은 작년에 비해 10% 이상 올랐고 냉동 식품은 연간 9.8%로 그 뒤를 이었다.


10월에는 약 9000개 품목에 대해 공급자들이 슈퍼마켓에 더 높은 가격을 청구했는데, 이는 대유행 이전인 2019년 같은 달보다 거의 5배 이상 높은 수치다.



인포메트릭스 수석 경제학자인 브래드 올슨은 더 많은 제품의 비용이 재조정되었을 뿐만 아니라 그 증가 폭도 더 컸다고 말했다. 10월에 재조정된 모든 품목의 약 10%는 20% 이상 가격이 인상된 것이다.


최근의 뉴질랜드 통계청(StatsNZ) 데이터에 따르면, 소비자들이 지불하는 가격인 식품 물가 지수는 9월까지 1년 동안 8.3%가 상승했다는 것을 보여주었다.

올슨은 "현재 극심한 인플레이션 압력이 있지만 그것들은 광범위한 기반에 중점을 두고 있으며, 전국적인 현상”이라고 말했다.


중요한 것은 현재로서는 개선의 징후를 보기 어렵다는 것.



농산물 재배업자와 제조업체는 공급에 대한 급격한 비용 상승에 직면해 있었고 뉴질랜드는 32년 만에 가장 높은 인플레이션 환경에 놓여있다.


이러한 인플레이션 압력은 해소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그는 말했다.


세계적인 식량 가격은 안정되었지만,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반면, 뉴질랜드에서는 연료와 임금 비용이 여전히 높으며, 지난 분기에 국내 기준 인플레이션은 기록적인 6.6%를 기록했다. "그것이 경제 전반에 걸쳐 매우 광범위한 수준의 인플레이션을 계속해서 주도하고 있습니다."


올슨은 변동성이 큰 농산물과 육류 가격이 높은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보이지만, 통조림이나 유제품과 같은 일반 식료품 품목은 지난해보다 약 9% 오른 후 안정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하지만, 경제학자 올슨은 단기적으로 뉴질랜드 상황이 실질적으로 개선될 것이라는 희망을 버리지 않고 있었다.


"2023년을 살펴보면 상황이 완화될 것이라는 기대가 있지만, 우리는 또한 누군가의 식품 비용이 조만간 더 저렴해질 것이라고 기대하지도 않습니다."



뉴질랜드 식료품 공급업체 비용 지수(GSCI)는 공급자가 식품 북섬과 남섬 협동조합에 부과하는 식료품 비용의 변화를 측정한다.


뉴질랜드 푸드스터프(Foodstuffs NZ)에서 구매하는 60.000개 이상의 제품에 대해 자체 회사의 자료를 사용한다. 푸드스터프는 뉴월드, 파크앤세이브, 포스퀘어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조회수 251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기사배너광고모집_490x106.png
jjdental 우측배너.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제목을-입력해주세요_-001 (28).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always_400x130.png
위클리코리아_230123.gif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