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eklyKorea

과거 뉴질랜드 국회는 ‘성적 활동의 중심지’ 였다


데이비드 랭(David Lange) 전 총리의 한 직원은 그의 시대(80년대)에 의회에서는 성적인 행위가 만연했으며, 부적절한 관계로 축출된 이안 리-갤러웨이는 현 정치 환경의 희생자라고 말했으나, 이에 반해 체스터 브로우(Chester Borrows) 전 국민당 의원은 유권자들이 기만적인 사람을 믿지 않기 때문에 갤로웨이는 정계를 은퇴해야 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