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교통부 장관, ‘속도 제한 규정 주요 변경 발표’



시메온 브라운 신임 교통부 장관은 정부가 속도 제한 규정을 개정한다며, 포괄적인 속도 제한 감소가 과거의 일이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는 선거운동 기간 중 국민당이 주요 고속국도와 인근 도로의 제한속도를 3,000만 달러를 들여 되돌리겠다고 약속한 데 따른 것이다.



브라운은 화요일 오후 이러한 변화를 발표하면서 이전 노동당 정부의 육상교통 규칙에 의해 전국 많은 지역에서 경제적 영향과 도로 사용자 및 지역 사회의 관점을 무시하고 포괄적인 접근 방식을 사용하여 속도 제한을 줄였다고 말했다.


브라운 장관은 "우리 연합정부는 생산성과 경제성장을 높이고 뉴질랜드인들이 원하는 곳으로 더 빠르고 안전하게 갈 수 있는 교통시스템을 원한다"고 말했다.



이번 주요 변경된 사항은 도로통제당국의 속도관리계획 이행 의무사항을 삭제하고 지방도로통제당국이 2024년 3월 29일까지 이들 계획을 시행한 후 제출해야 하는 기한을 삭제했다.

브라운 장관은 이를 통해 속도 제한이 설정될 때 안전과 함께 이동 시간을 포함한 경제적 영향과 도로 이용자 및 지역 사회의 관점이 고려되도록 새로운 규칙에 대한 작업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브라운 장관은 또 "뉴질랜드 청소년들이 학교에 도착하거나 떠날 때 안전을 유지하기 위해 학교로 접근하는 도로에 영구적인 감축이 아닌 등하교 시간 동안 가변적인 속도 제한을 시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브라운은 "전국 도로 통제 당국에 변경 사항을 통보하고 새 규정에 대한 작업이 시작됐음을 알리기 위해 편지를 쓰고 있다”고 말했다.


이를 통해 규정이 마련될 때까지 현재 속도 관리 계획에 대한 작업을 중단할 수 있다.



조회수 585회댓글 0개

Kommentarer


Kommentering har blitt slått av.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