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세군, 주택시장 위기…'완벽한 폭풍' 더 악화될 것

구세군은 뉴질랜드의 주택 위기를 '완벽한 폭풍'에 비유하고 있으며, 앞으로 1년 동안 상황이 더욱 악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 단체는 Megan Woods 주택장관에게 선거 후 브리핑 자료를 통해, 역사적인 저금리와 정체된 임대시장에 대해 보냈으며, 작성된 자료에는 위기의 원인으로 신규 주택이 충분히 공급되지 않는다는 점을 들었다.


또한 COVID-19 국경 폐쇄로 인해 증가하는 인구가 일부 원인이 되고 있다고 믿었고, 더 많은 주택을 건설할 뉴질랜드의 역량에 부합하는 보다 더 측정 가능한 이민 정책을 원했다.


구세군은 8개의 정책 개혁을 요구했는데, 여기에는 정부가 중앙은행의 통화 정책의 영향을 해소하고, 모종의 자본이나 부유세를 시행하고, 사회 및 긴급 주택 공급을 위해 NGO와 제휴하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또한 정부의 주택 공급업체인 Kāinga Ora의 운영 및 재정의 지속가능성과 효율성에 대한 검토를 원했다.



구세군의 사회주택국장 Greg Foster는 주택 수요는 엄청나지만 공급은 없었다고 말하며, 한 달 전쯤 Westgate에 22채의 유닛을 오픈 했는데, 그 22채에는 수백 명의 사람들이 신청했다고 말했다.


Foster는 이번 부동산 시장의 폭풍은 전적으로 과거의 열악한 주택정책뿐만 아니라 현재의 관련 이율 및 재정정책의 문제에서 비롯된 산물이라고 지적하며, 이 위기의 끝이 보이지 않고 있으며 적어도 앞으로 12개월에서 18개월 동안 상황이 더욱 악화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그는 임대료와 저렴했던 주택의 가격들이 사람들의 소득에 비례하여 더 빠르게 상승할 것이며, 정부에서 공급하는 사회주택 대기자 명단도 계속 길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Foster는, 뉴질랜드의 젊은 세대들이 가난하고 부적절한 주택에 대한 현재의 경험으로 인해 상처를 입을 수 있다고 경고하며, 구세군은 지난 12개월 동안 100채가 넘는 사회주택을 건설했으며, 정부의 지원으로 앞으로 12개월 안에 더 많은 집을 지을 것이지만, 나는 정부가 이 시기에 더 많은 사회적이고 경제적인 주택을 짓기 위해 이 분야를 지원하기 위해 더 많은 것을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위클리코리아 #뉴질랜드_오클랜드 #뉴질랜드_뉴스 #뉴질랜드_위클리 #위클리_코리아 #국제뉴스 #해외뉴스 #뉴질랜드이민 #뉴질랜드비자

조회수 181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UCC롤링-배너.gif
jjdental 우측배너.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제목을-입력해주세요_-001 (28).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