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 완전개방 후, “학생비자, 방문비자 신청자 급증”

남아있던 마지막 국경 제한이 해제되면서 뉴질랜드 이민성에는 학생비자와 방문비자 신청이 쇄도하고 있으나, 비자 처리에는 긴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민성 신청서 사례는 Covid-19 대유행 이전 수치에 비해 7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남아있던 마지막 국경 제재 조치 해제는 8월 1일 0시를 기해 시작되었고, 하루만에 3,559명 이상이 비자를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금까지는 뉴질랜드에 방문하기 위해서는 비자면제국가에서 도착하는 사람들만이 입국을 허용 받았었다.



8월 1일 하루 동안 비자가 필요한 나라에서 출발하려는 약 3,000명의 방문자들이 비자신청 절차를 시작했다. 학생비자 신청 건수는 2019년 비슷한 시기에 비해 두 배 가량 증가한 반면, 방문비자는 70% 이상 급증했다.


뉴질랜드 이민성(INZ)은 근무일 기준 20일 이내에 간단한 방문비자를 처리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민성 국경 및 비자총괄 책임자인 니콜라 호그는 "7월 31일(일요일) 자정을 기해 학생비자와 방문비자를 신청할 수 있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뉴질랜드 국경이 완전히 재개되었다"고 말했다.


2022년 8월 1일, 하루 동안 이민성은 2,863건의 방문비자 신청과 696건의 학생비자 신청을 접수 받았다며, 이에 비해 2019년 이맘때쯤 2주 동안 이민성에서 접수한 평균 방문비자 신청은 1,657건, 학생비자 신청은 350건이었다고 비교했다.



이민성은 가족과 재회하기 위해 8월 1일 접수한 많은 방문비자 신청서 처리는 갑자기 많이 몰려들어 처리에 시간이 걸린다고 말했다.


한편, 이민 어드바이저인 케이티 암스트롱은 7월 4일 취업 비자와 함께 파트너십 비자 신청이 시작되었지만, 8월 1일 실시한 온라인 여론조사에 따르면 지금까지 접수한 74건 중 4건만이 승인된 것으로 나타났다.

추가로 28명은 2020년 8월 이전에 비자를 신청했으나, 이들도 여전히 기다리고 있었다.


그녀는 이산가족들은 국경 재개에 있어 우선순위에 들어가지 못했고, 일부 파트너들과 아이들은 다른 정책에 따라 입국이 허용되었지만, 여전히 수십 명의 고객들이 가족을 만나기 위해 입국을 기다리고 있다고 말했다.



조회수 1,326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UCC롤링-배너.gif
jjdental 우측배너.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제목을-입력해주세요_-001 (28).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always_400x130.png
위클리코리아_221114.jpg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
연합국회방송-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