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경 폐쇄 후, 이민자 유치에 수백만 달러 지출

정부의 예산 문서에 따르면, 귀국을 위해 비행기표를 살 여유가 없었던 임시 이주민들을 본국으로 송환하기 위해 90만 달러 중 11만2000달러를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정부는 국경이 폐쇄된 채로 있는 동안 이민자들을 뉴질랜드로 유치하는데 1100만 달러를 지출했다.


정부가 이민자 비자 계좌 재정에 거의 2억5000만 달러를 지출했다는 사실도 드러났다.


지난주 예산은 지난 2월 'Covid-19 관련되어 누적 적자를 줄이기 위해 2억4200만 달러를 지출했고, 이는 여전히 5600만 달러의 적자를 남긴다.



뉴질랜드 이민성(INZ)의 비자 계좌는 지난해 국경이 폐쇄되기 전 이미 5800만 달러가 적자였지만, 이후 적자폭은 4개월 만에 2배 이상 증가하며 더욱 커졌었다.


예산 집계에 따르면 내년 회계연도에 1100만 달러가 이주민들을 유치하는데 사용될 것이다. 이민자 유치 예산에서 여행 경비로 배정된 또 다른 1900만 달러의 자금은 작년에 용도가 변경되었다.


이 수치는 이민성이 지난 해 예산보다 2300만 달러를 더 썼다는 것을 보여주었고, 일부는 전염병 유행 기간 동안 직원들이 일을 할 수 없었던 해외 사무실을 폐쇄하는 데 쓰였다. 뭄바이, 마닐라, 프리토리아의 사무실들은 올해 문을 닫았고 329명이 일자리를 잃었다.

예산에서 영주권 신청을 철회한 신청인들에게 비용을 환불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돈이 책정되었는지는 예산 수치에서 알 수 없다.


지난 9월까지 12개월 동안 약 3000명의 신청인들이 환불을 받았는데, 이는 이전 3년을 합친 것보다 많았으며 총 140만 달러 가까이 되었다.



뉴질랜드 이민성(INZ)은 성명을 통해 이민자 제도가 대유행의 여파로 전례 없는 도전에 직면해 있으며, 다음 회계연도에 손실된 제3자 수입을 대체하기 위해 1억7300만 달러를 제공받고 있다고 말했다.


귀국이 필요한 외국인을 위한 상환 가능한 재정 지원에 배정된 90만 달러 중 11만2000 달러가 지출되었다. 400달러의 일부 상환금이 한 가족으로부터 반환되었고 다른 두 가족으로부터 상환에 대해 문의하기 위한 절차가 시작되었다.


그는 "이주민을 유치하기 위한 돈은 전문가와 기술 서비스뿐만 아니라 인력, 계약자, 여행, ICT와 통신, 장비 및 유지에 쓰였다"고 말했다.



조회수 552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UCC롤링-배너.gif
jjdental 우측배너.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