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국내여행 줄어들자…숙박업계들 위태위태

호스피탈리티 뉴질랜드는 앞으로 3개월 동안 숙박시설 예약률이 20%까지 떨어질 것으로 전망되는 등 국내여행이 대유행의 충격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전했다.


해당 업계 단체에서는 오클랜드 업소들이 MIQ 검역시설에서 제외된 지난 1월 평균 20% 미만으로 운영되고 있으며, 웰링턴 업소들은 평균 30% 미만으로 운영되고 있다고 밝혔다.

줄리 화이트 호스피탈리티 뉴질랜드 대표는 "행사가 취소될 때마다 객실과 저녁식사 그리고 음료 예약이 수백 건씩 취소된다"고 말했다.


"정부는 Covid-19 대유행 공포심과 그에 따른 강력한 보건 규칙을 내세워 지나치게 통제하고 있어, 사람들이 다른 도시에 가기는커녕 동네 가게에도 가는 것을 두려워한다. 우리가 무엇을 하려고 하든지 간에, 예약이 없으면, 비즈니스도 의미가 없게 된다."


그녀는 호스피탈리티 업계가 임금보조금과 부활지원금의 복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오클랜드 코디스 호텔의 대표는 호텔측이 수백만 달러의 손실을 보고 있다고 말하며, 우리는 상황이 개선될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지고 직원들을 계속 유지해 왔지만, 시간이 길어짐에 따라 직원을 해고하든 영업을 축소하든 힘든 결정을 내려야 할 처지에 놓이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에 바라는 것은 우리를 주황색 설정으로 이동하기 위해 전제되는 기준과 격리 요건이 제거되어 산업이 다시 시작할 수 있는 목표에 도달할 때까지 우리가 견뎌낼 수 있도록 재정적인 지원을 해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Top 10 Holiday Parks 그룹의 대표 데이비드 오벤데일은 전통적인 크리스마스 휴가 기간 이후의 예약이 "절벽에서 떨어진 것과 똑 같다"고 하며, 올해는 긴 여름 휴가가 없다고 말했다.


오벤데일은 "뉴질랜드에서 이 대유행의 다음 단계를 헤쳐나가는데 6개월이 더 걸린다면, 홀리데이 파크와 더 광범위한 숙박시설에 미치는 영향은 가의 대부분 끝이 될 것이다.


웰링턴에 본사를 둔 볼튼 호텔 운영자인 한나 치네리는 호텔 운영이 "끔찍하다"고 말하며, 이번 상황은 지난 18년 동안 우리가 경험한 것 중 최악이라고 말했다.


랑기오라에 있는 리버스톤 모텔의 주인 마이크 두건은 이 업계가 현재 재정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화벨이 울리지 않는다. 예약이 없다. 만약 벨이 울린다면 그나마 있었던 예약을 취소한다는 연락이다"라고 그는 말했다.



조회수 442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기사배너광고모집_490x106.png
jjdental 우측배너.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제목을-입력해주세요_-001 (28).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always_400x130.png
위클리코리아_230123.gif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
연합국회방송-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