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궂은 날씨… '섬머 헤이즈 축제 취소, 캠핑장 텅텅 비어'

어제부터 찾아온 강풍과 앞으로 며칠간 더 심한 날씨가 지속될 것이라는 예보에 수백 명의 사람들이 파 노스의 캠프장을 떠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황가루루 비치 캠프와 모텔 소유주 로빈 쿠퍼는 1월 2일(월요일) 불어 닥친 약 50노트의 강풍으로 텐트와 차양이 찢어지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블랜드 베이 캠프장 관리자 웨인 존스톤은 날씨 경보를 들은 후 많은 사람들이 날씨가 더 나빠지기 전에 일찍 떠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뉴질랜드 기상청인 메트서비스(MetService)는 앞으로 며칠동안 아열대성 저기압으로 인해 북섬 상부에 많은 비가 내리고 강한 북동풍이 불 것이라고 예보했다.

기상청 웹사이트에는 "태즈먼 해 상공의 아열대성 저기압은 4일(수요일)과 5일(목요일)에 강하고 습한 기후를 뉴질랜드 중북부로 끌어들일 것으로 예상되며, 일부 지역은 경고 수준의 비와 강한 강풍이 동반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그런 다음 앞으로 며칠 동안 더 남쪽으로 내려올 것으로 예상된다.



노스랜드에서 캠프장 사이트를 운영하는 쿠퍼는 106개의 사이트 중 15개 사이트만 이용자들이 남아있다고 말했고, 존스톤은 400명이 이용할 수 있는 캠프장에 30명 정도만 남아있다고 말했다.


쿠퍼는 "캠핑 사업을 하고 있는 업주들에게는 날씨로 인한 이 같은 상황이 매우 비극적인 일이라며, 떠나는 손님들 중 상당수가 2~3주 정도 더 머물 예정이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그녀는 왜 캠핑 가족들이 떠나기로 결정했는지 이해할 수 있었다. 궂은 날씨로 밖에 나갈 수 없는 상태로 2~4명의 어린 자녀들과 함께 캐러밴이나 텐트 같은 곳에 갇혀 있는 것을 상상해보면 답이 나온다는 것.

궂은 날씨로 찢어진 많은 텐트들 또한 교체하는 데 엄청나게 비쌀 것이다.


존스톤은 취소를 알리는 전화를 여러 차례 받았다고 말했다. "이번 주 도착할 예정이었던 사람들이 날씨 때문에 올해는 올라오지 않을 것이라고 전화를 해왔습니다."


쿠퍼는 그나마 캠프장에 남아 있는 사람들을 위해 캠프장에서 더 가까이 뭉쳐서 서로 보호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모든 것을 서로 엮어 묶고 있다고 말했다.



▶1월 3일 저녁 8시 기준, 기상청에서 발표한 경고는 다음과 같다.

  • 수요일 오전 1시부터 목요일 오전 7시까지 노스랜드에 강풍주의보

  • 수요일 오전 9시부터 목요일 오전 9시까지 오클랜드와 그레이트 배리어에 호우주의보

  • 수요일 오전 9시부터 목요일 오전 9시까지 오클랜드와 그레이트 배리어에 강풍주의보

  • 수요일 오후 9시부터 목요일 오후 9시까지 코로만델 호우주의보

  • 수요일 오후 6시부터 목요일 오후 6시까지 코로만델, 와이카토, 와이토모, 타우마루누이, 베이 오브 플렌티, 타우포, 타라나키, 타이하페 강풍주의보

  • 목요일 오전 3시부터 금요일 오전 6시까지 베이 오브 플렌티 호우주의보

  • 목요일 자정부터 24시간 동안 넬슨에 호우주의보



▶섬머 헤이즈 콘서트 취소

수요일에 시작할 예정이었던 마타카나의 섬머 헤이즈(Summer Haze) 콘서트는 폭풍우가 예보된 가운데 취소되었다.


주최측은 티켓 환불에 대한 정보를 곧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들은 제작진과 관계자들 그리고 참석자들의 안전을 보장할 수 없기 때문에 하루 동안의 축제를 취소한다고 밝혔다.



조회수 631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4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