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그는 스노클링 하는게 아니다'… 금요일 오클랜드 해변서 두 명 사망



1월 20일(금요일) 오클랜드 북부에서 발생한 별도의 익수 사고로 두 명이 사망했다.

20일 오후 4시 30분쯤 노스 쇼어의 내로우 넥 비치(Narrow Neck Beach)에서 익수와 관련된 사건이 발생한 후 한 사람이 사망했다.



앞서 이른 오후, 빅 맨리 비치(Big Manly Beach)에서도 한 남성이 이미 숨진 채 발견된 사건에 긴급 구조대가 출동했다.


비치 건너편에 사는 59세의 조니 린드는 오후 3시경 바다에서 이상한 것을 봤다고 말했다.


"제 아내가 딸에게 '저 떠다니는 것이 뭐지?'라고 물었다. 우리는 그것이 스노클러인 줄 알았다. 그리고 나서 5분이 지난 후에도, 그것은 여전히 그렇게 떠 있었다.


"제 아내는 '그는 스노클링을 하는 것이 아니다.’ "뭔가 잘못됐어요." 린드가 말했다.

린드는 수영하던 다른 사람이 구급차가 도착하기 전 바다에서 남자를 끌고 나와 그를 구하려 했다고 말했다.


그는 그곳에서 3년을 살았는데, 이런 사건은 처음이라며, 그 비치는 매우 안전하고, 현재는 물이 잔잔하다. 그리고 한적한 곳이라고 했다.



그리고 오후 4시 30분경, 응급 구조대는 데본포트 근처의 내로우 넥 비치에서 한 사람이 물에 빠졌다는 신고를 받았다.


경찰 대변인은 익수자가 해안으로 옮겨졌지만 소생되지 않고 사망했다고 말했다. 그 죽음은 검시관에게 회부될 것이다.



세이프스윔(SafeSwim)에 따르면, 내로우 넥 비치는 서핑 구조대원들이 순찰하지 않으며, 그 지역은 강한 조류가 있을 수 있다고 알려졌다.


"바다 수영을 즐기는 사람들은 안전 장비를 사용하고, 해안 가까이 머물며, 친구와 함께 수영해야 한다"라고 웹사이트에 조언이 올라와 있다.


조회수 471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기사배너광고모집_490x106.png
jjdental 우측배너.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제목을-입력해주세요_-001 (28).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always_400x130.png
위클리코리아_230123.gif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