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그린하이츠 주택 털려… 차에 치인 집주인은 병원행



오클랜드의 한 여성이 도둑맞은 자신의 차에 치어 병원에 입원해 있는 동안 경찰은 주택 침입 이후 단서를 찾기 위해 계속해서 주택을 조사하고 있다.

이웃들은 도둑들이 조용한 노스쇼어 거리에서 소동을 일으키며 주차된 보트를 들이받고 도망쳤다고 말했다.


와이테마타 CIB의 사이먼 해리슨 형사 팀장은 그린하이츠 쉘터 드라이브(Shelter Dr)에 있는 한 주택 주인들이 저녁 7시 30분쯤 집에 도착했고 집에서 두 사람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그리고 나서 도둑들은 집주인의 차를 타고 탈출을 시도했고 그 과정에서 그녀를 다치게 했다.



헤리슨 팀장은 "사건 발생시 피해자의 차량이 도난당했습니다. 그리고 피해자는 범죄자들이 집주인 차량을 이용해 도주할 때 주인이 차에 치어 발목을 다치는 부상을 입었습니다"라고 말했다.

집주인은 그의 파트너가 아직 병원에 있지만 뼈가 부러지지 않았다는 것을 확인했다. 차량은 인근에 버려진 채 발견돼 법의학적 조사를 위해 견인됐다.


한 이웃은 만일 자신의 개가 짖지 않고 도둑들을 놀라게 하지 않았다면, 자신들이 그들의 첫 번째 표적이 되었을지도 모른다고 의심했다.


"저녁 7시 20분쯤에 개가 미친듯이 날뛰며 짖었습니다."


그가 창밖을 내다보니 흰색 SUV가 급하게 떠났다고 말했다.



사고 주택 인근 주민들은 도둑들이 급하게 도망치는 와중에 주차된 보트를 들이받았다고 말했다.

모든 일은 순식간에 일어났다.


해리슨 팀장은 수사가 계속되고 있으며 경찰은 범죄자들을 찾기 위해 "긍정적인 수사라인"을 따르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정보가 있는 사람은 누구든지 사건 번호 P55351288을 참조해 105번 경찰에 연락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0800 555 111의 Crime Stopper를 통해 익명으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




조회수 522회댓글 0개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투표참여]-제22대-국회의원-재외선거_웹배너(300x140)-B_fn.gif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219.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