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금연법 개정안… 국회 3차 독회 통과"

2009년 1월 1일 이후에 태어난 모든 사람에게 담배 판매를 금지하는 법안이 국회에서 세 번째 독회를 통과했다.


이것은 2025년까지 뉴질랜드를 금연 국가로 만들겠다는 정부의 목표를 향한 또 다른 단계다.


금연 환경 및 규제 제품(흡연 담배) 개정 법안은 다음과 같은 세 가지 주요 변경 사항을 변경한다.


  • 흡연담배 제품에 허용되는 니코틴 양 줄이기

  • 담배 판매점 수 감소

  • 2009년 1월 1일 이후에 태어난 사람에게 담배판매 금지


이 법안은 이제 노동당, 녹색당, 테 파티 마오리족의 지지를 받아 의회에서 최종 독회를 통과한 법으로 제정 될 예정이다.


보건부 차관 아예샤 베랄 박사는 이 법안이 흡연 없는 미래를 향한 진전을 가속화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담배를 판매할 수 있는 소매점 수는 현재 6,000개에서 10분의 1로 줄어들 것입니다. 이 법안은 내년 말까지 최대 600개의 담배 소매점을 의무화하고 있습니다"라고 성명을 통해 밝혔다.

뉴질랜드의 흡연율은 이미 성인의 8%만이 매일 흡연하고 있어 1년 반 전의 9.4%와 10년 전에 비해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다.


베랄 차관은 이 조치가 마오리족의 공평한 건강 결과를 위해 중요하며 마오리족 여성의 기대수명 격차를 25%, 마오리족 남성의 기대수명 격차를 10% 줄일 것이라고 말했다.



▶금연단체 반응

오타고 대학 교수이자 ASPIRE 2025의 공동 책임자인 쟈넷 호엑은 사이언스 미디어 센터에 이 세 가지 조치가 모든 민족들에서 흡연을 줄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담배를 파는 판매점 수를 줄이는 것은 지역사회 복지를 향상시키고 소매점들의 안전을 향상시킬 것"이라고 말하며, 작은 소매점에서 담배 판매를 금지시키면 직원들에게 중요한 위험을 제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녀는 뉴질랜드의 금연 접근법은 세계 최고이며 상당한 건강상의 이점을 만들어 낼 것이라고 덧붙였다.



‘Action for Smokefree 2025’ 의장인 로버트 비글홀은 이 법안은 몇 가지 좋은 면을 내포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 법안은 담배 판매점 수를 600개로 줄임으로써 기존 흡연자들에게 불이익을 주는 의도하지 않은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그는 말했다.

이어, 그는 "세 번째 주요 정책인 의무적 탈노코틴화 정책은 적어도 2년 동안 시행되지 않을 것이며 따라서 2025년 목표를 달성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입니다. 기껏해야 담배 산업이 베이핑과 같은 덜 해로운 제품을 홍보하도록 장려할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불법적인 담배 거래를 조장할 수도 있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조회수 373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621.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