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기록적인 이민과 고금리… 임대료 폭등시키는 '폭풍'



트레이드 미(Trade Me)의 최신 업데이트에서 아파트와 타운하우스 임대료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으며, 이는 기록적인 이민과 고금리의 "완벽한 폭풍"으로 묘사되었다.


트레이드 미 데이터에 따르면, 오클랜드 주민들은 일주일에 평균 680달러의 임대료를 지불하고 있다. 수요가 가장 많은 곳은 아파트와 타운하우스이며, 타운하우스는 사상 최고가인 730달러를 기록했다.

12월까지, 뉴질랜드는 이민을 통해 12만6000명의 순증가가 있었는데, 그 중 60%가 오클랜드에 거주하고 있다. 임대료가 가장 많이 오른 곳은 노스쇼어로 일주일에 4.2%가 올라 720달러를 기록했다.


노스쇼어에 살던 트로이는 다른 곳을 찾아다니고 있다.


그는 뉴스허브와의 인터뷰에서 "폰슨비에서 일하고 있기 때문에 이사를 고려하고 있었지만, 내가 구할 수 있는 곳은 주당 400~500달러였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것은 집주인들이 높은 이자율과 싸우는 데 도움이 되지는 않는다. 뉴질랜드 통계청에 따르면, 6월까지 평균 주택담보대출 상환액이 주당 475달러에서 605달러로 27.5% 증가했다.


이는 2008년 이후 연간 최대 증가폭이다.



트레이드 미의 부동산 판매 이사는 임대료 상승의 원동력을 "완벽한 폭풍"으로 묘사한다.


그는 뉴스허브와의 인터뷰에서 "순이민은 여전히 사상 최고치를 유지하고 있어 임대 시장에 많은 압박을 가하고 있으며, 게다가 집주인들은 정말 높은 이자 비용을 감당해야 한다"고 말했다.


다음 주 중앙은행의 공식현금금리(COR) 업데이트에 모든 시선이 쏠리고 있다.

OCR은 시중은행이 중앙은행(RBNZ)으로부터 차입하는 금리다.


시중은행들은 수익성을 유지하기 위해 고객들에게 더 많은 금리를 부과해야 한다. 그래서 그 때 주택대출 금리가 상승한다.



조회수 919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4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