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기름값, 유가 오름세 속… 연말엔 ‘3.50달러’ 예상



휘발유 소비자가격은 크리스마스까지 옥탄가 91의 경우 리터당 3.50달러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국제 유가 상승과 뉴질랜드 달러 약세가 휘발유 가격에 압력을 가했고, 화요일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의 금리 발표에 앞서 뉴질랜드 달러는 59.2 미국 센트에 거래되고 있다.



AA 자동차 정책 고문인 테리 콜린스는 마스덴 정유소의 폐쇄가 연료 가격을 상승시켰으며, 하룻밤 사이 브렌트유 가격이 배럴당 미화 95달러로 올 들어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프리미엄 등급 휘발유는 이미 일부 지역에서 3달러 50센트가 넘었습니다. 평균 가격이 91(옥탄)인 경우 3달러 12센트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약 2주 안에 3달러 20센트가 넘을 것으로 예상되는데 크리스마스에는 3달러보다 3달러 50센트에 더 가까울 것입니다."

세계 최대 원유 생산국인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두 곳이 공급 감축을 연장했고, OPEC+ 그룹의 대부분 국가도 생산량을 억제하고 있어 공급 부족은 올해 마지막 분기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콜린스는 정제 비용도 글로벌 용량이 제한되어 있어 증가하고 있으며, 이는 생산되는 항공연료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연료 가격이 상승할 것이기 때문에 항공 가격이 하락할 것으로 기대하지 마십시오."

7월 1일부터 유류세와 대중교통 요금이 원상회복되었다.


당초 정부가 연료소비세와 도로사용료를 리터당 25센트 인하한 조치는 세계 연료시장의 변동성과 생활비 부담을 감안해 2022년 3월부터 3개월 간 도입됐었다.


이후 2023년까지 연장되었으나 현재는 종료되었다.



조회수 434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4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