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이민 변경으로 ‘간호사 인력 유출 재고되나’

뉴질랜드 영주권을 받기 위해 애써온 일부 외국 간호사들은 재개된 기술이민 카테고리를 통해 영주권 신청을 할 수 있다는 사실이 발표되자 그나마 환영하고 있다.


정부가 지난 12일 발표한 새로운 방침에 따르면 현재 뉴질랜드에 있는 외국 간호사들 중 일부는 2년의 근무 요건을 우회할 수 있게 변경된다.

그러나 마이클 우드 이민장관은 "이 변경 사항은 소수의 간호사들"에게만 적용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타우랑가에서 근무하는 간호사 나브니트 카우르는 언론에 그녀가 영주권을 바로 신청할 수 있는 자격이 있을 것이라는 이민자문 업체의 소식을 들은 후 호주로 이주할 계획을 포기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저는 뉴질랜드에 살기 위해 온 것이지, 뉴질랜드를 떠나기 위해 온 것이 아닙니다. 이제 새로운 길이 생겼으니, 분명히 저는 여기에 머물 것입니다."라고 전했다.



간호사 카우르는 2015년 인도에서 도착해 지난해 9월 간호학 공부를 마쳤다.


그녀는 이미 숙련된 기술이민자 부문에 관심을 표명했으며 다음 달에 신청하도록 이민성의 초대를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카우르는 이민성의 이번 변경 조치에 대해 "시간이 좀 걸릴 수 있다는 것을 이해하지만, 적어도 지금은 길이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녀는 이민이 막혀 뉴질랜드를 떠나려던 사람들은 지금이라도 계획을 취소하고 이곳에 머물 수 있기 때문에 희망이 생겼다고 덧붙였다.



▶ 영주권 승인 기간에 대한 우려

이민자문회사를 운영하고 있는 케이티 암스트롱은 일부 간호사들이 마감 전 관심 표현을 하기 위해 서두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녀는 이민성에서 신청서가 처리되는 데 얼마나 오래 걸릴지 알 수 없이 승인 절차가 길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암스트롱은 지금까지 이민성의 업무처리 능력을 보면 시간이 얼마나 걸릴지 아무도 장담할 수 없다고 말했다.


만약 어떤 간호사가 지금 나에게 '나의 숙련된 기술이민 신청이 완료되는데 얼마나 걸릴까요?'라고 말한다면, 나는 말 그대로 그들에게 답을 줄 수 없다고 대답할 수 밖에 없다고 했다.


암스트롱은 정부가 간호사에 대한 2년 근무 요건을 완전히 없애고 단순히 그린 리스트의 패스트트랙에 올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것이 바로 지금 페라리처럼 빠른 옵션일 뿐이며, 지금 다른 카테고리의 이민자들은 그 목록을 통해서 이틀 안에 영주권을 받은 사람들이 있다. 간호사에게는 그런 일이 일어날 리가 없다고 전했다.



국민당의 이민 대변인 에리카 스탠포드는 숙련된 기술이민 경로가 빠른 결과를 바라는 사람을 위한 것이 아니라는 데 동의했다.


“이러한 신청을 얼마나 빨리 처리할 수 있을까? 그들은 우리에게 아무런 암시도 주지 않았다. 1년이 될 수도 있고, 2년이 될 수도 있다."


스탠포드는 정부가 간호사를 즉시 영주권 패스트트랙에 올리지 않을 타당한 이유가 없다고 주장했다.


아무도 동의하지 않은 일을 정부가 일방적으로 결정했기 때문에 간호사들은 위기에 처해 있으며, 간호사 기구나 위원회, 노인 요양원, 심지어 뉴질랜드 보건부에서도 동의하지 않았다는 것.


그렇다면 누구의 의견으로, 누구의 압력으로 그런 조치를 취했을까?


마이클 우드 이민장관의 대변인은 성명에서 "160점 기준에서 숙련된 기술이민 카테고리가 처음 재개됨에 따라 영주권을 받을 수 있는 소수의 간호사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간호사에 대한 지속적인 영주권신청 경로는 그린리스트의 워크 투 레지던스 카테고리(Work to Residence)를 통해 남아 있습니다."



조회수 383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UCC롤링-배너.gif
jjdental 우측배너.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제목을-입력해주세요_-001 (28).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always_400x130.png
위클리롤링_221115.gif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
연합국회방송-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