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 사다리' '재벌' '뇌물'... 외신이 기억하는 이건희 회장

"3000억 달러 회사 넘겨받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대한 기대감도

재계의 거목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25일 향년 78세의 나이로 숨을 거두면서 세계 각국의 외신들도 그의 별세 소식을 앞다퉈 보도하고 있다.


NYT "끊임없이 기술 사다리로 밀어올렸다"

미국의 <뉴욕타임즈>(NYT)는 이날 오전 <삼성 이건희 78세 별세; 삼성을 전자업계 거인으로 만들었다(Lee Kun-hee of Samsung Dies at 78; Built an Electronics Titan)>는 제목의 분석 기사를 통해 "이 회장이 삼성을 스마트 폰·텔레비전·컴퓨터 칩 등의 세계적인 거물로 만들었다"고 평가했다.

NYT는 "이 회장의 아버지이자 삼성 창립자였던 이병철 전 회장이 사망 한 뒤 이씨가 1987년 삼성 그룹 회장으로 처음 취임했을 때 서구의 많은 사람들이 삼성 그룹의 전자 장비들을 '값싼 텔레비전'이나 '신뢰할 수 없는 전자레인지 제조업체' 정도로만 알고 있었다"고 분석했다.

이어 "(하지만) 이 회장은 회사를 끊임 없이 기술 사다리로 밀어 올렸다. 1990년대 초반 삼성은 일본과 미국의 라이벌들을 제치고 메모리칩 분야의 선두 주자가 됐다"며 "2000년대에는 휴대폰이 강력한 컴퓨팅 장치가 되면서 (삼성이) 모바일 시장의 중상급을 정복했다"고 적었다.

하지만 NYT가 이 회장에 대한 긍정적인 평가만 내놓은 건 아니다. NYT는 "그의 통치는 이른 바 '재벌(chaebol)'로 알려진 한국 가족 사업이 그들의 영향력을 보호하기 위해 사용하는 의심스러운 방법들을 보여주기도 했다"고 했다. 이어 "1996년, 이 회장은 대통령에게 뇌물을 준 혐의로 유죄판결을 받았으나 그후 사면됐고 그로부터 10여 년 뒤 탈세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았지만 또 한 번 면죄부를 받았다"며 "이를 통해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를 위한 로비를 할 수 있게 됐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일부 한국인들은 재벌들이 그들의 나라를 볼모로 잡고 있는지 궁금해 한다. 한국의 기업 왕조는 경제 활력의 주요 원천이기 때문"이라고도 분석했다.

블룸버그통신 "'뇌물'과 '부패'로 법적 공방 벌이고 있어"

블룸버그통신도 '삼성전자를 변신하게 한 이건희 78세로 사망(Lee Kun-hee, Who Transformed Samsung Electronics, Dies at 78)'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삼성전자를 모방 제품에서 세계 최대 스마트폰, 텔레비전, 메모리 칩 생산국으로 변모하게 한 이건희 회장이 세상을 떠났다"며 애도했다. 이어 "직원들에게 '아내와 자식만 빼고 다 바꾸라'고 말하기도 한 이 사장은 한국 최고 부자였다. 블룸버그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그는 약 207억 달러의 순자산을 가지고 있었다"고 회고했다.

이 회장의 자리를 대신할 이재용 삼성 부회장에 대한 기대감도 잇따랐다. 블룸버그통신은 "한국의 가족 중심 경영 기업 가운데 가장 큰 회사인 삼성은 이 회장이 심장마비로 쓰러진 이후 외아들이 주도해 경영해 왔다"며 "고삐는 이제 그의 외아들 이재용 부회장에게 넘겨질 전망이다. 그는 온라인 활동 중심의 코로나 시대의 붐에 올라탄 3000억 달러 규모의 회사를 물려받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또 "이 부회장은 현재 한국 검찰과 '뇌물'과 '부패'라는 두 가지 안건을 두고 법적 공방을 벌이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이 부회장은 이를 거듭 부인하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요미우리> "일본기업의 품질개선이나 경영수법에 정통"

일본 최대 일간지인 <요미우리신문>은 이 회장과 일본과의 연관성을 중심으로 이 회장의 부고를 전했다. 이날 오전 <마쓰시타 고노스케를 존경, 일본 기업의 경영 수법에도 정통...삼성 회장 이건희씨 별세(松下幸之助を尊敬、日本企業の経営手法に精通…サムスン会長の李健煕氏死去)>라는 기사를 통해 "한국 최대 재벌 삼성그룹의 창업가 2대인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사망했다"며 고인을 추모했다. 마쓰시타 고노스케는 일본에서 '경영의 신'으로 불리는 마쓰시타 전기산업의 전 사장이다.

<요미우리신문>은 "(이 회장은) 이병철 삼성전자의 창업자의 셋째 아들로 한국 남동부에서 태어났으며 유소년 시절에 일본에서 살았던 경험을 통해 1965년도 와세다대학교를 졸업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1997년 IMF 당시 자동차 등의 부문을 정리하고 반도체 등의 사업에 거액 투자를 하는 '선택과 집중'을 통해 삼성그룹의 회장으로 취임한 지 약 25년 만에 그룹의 매출액을 약 30배, 주식 시가총액을 약 300배로 급성장시켰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마쓰시타 고노스케를 존경하고 있다고 알려져 있으며 일본기업의 품질개선이나 경영수법에도 정통했다"며 "지난 2014년 급성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뒤 이재용 부회장이 사실상 수장으로 지휘봉을 잡고 있기 때문에 삼성 경영에 큰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적었다.

이밖에 AP통신·로이터통신·AFP통신 등 외신 또한 이 회장의 별세 소식을 알렸다.

한편 삼성은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이날 오전 서울 일원동 서울삼성병원에서 별세했다고 알리면서 "고인과 유가족의 뜻에 따라 장례는 간소하게 가족장으로 치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오마이뉴스



#위클리코리아 #뉴질랜드_오클랜드 #뉴질랜드_뉴스 #뉴질랜드_위클리 #위클리_코리아 #국제뉴스 #해외뉴스 #뉴질랜드이민 #뉴질랜드비자

조회수 381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UCC롤링-배너.gif
jjdental 우측배너.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제목을-입력해주세요_-001 (28).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always_400x130.png
위클리롤링_221115.gif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
연합국회방송-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