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기스본 태풍 피해주택 지원… 이동식 주택 일부 도착



사이클론 가브리엘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위한 일련의 이동 가능한 주택들이 테 카라카에 도착함에 따라 주민들의 환영을 받았다.

클로드 루루는 와이파오아 강 제방이 무너지면서 홍수로 큰 피해를 입은 지역 중 한 곳인 동부 해안의 작은 마을 외곽에 살고 있다.


지난 목요일, 그는 베이 오브 플렌티에서 독립형 이동주택이 성공적으로 배달돼 크레인을 동원해 그의 뒤뜰로 배달됐을 때 얼굴에 미소를 지었다.



루루는 사이클론 이후 기스본에서 가족들과 함께 지내고 있으며, 극한의 기상 속에서 겪었던 시련에 대한 생생한 기억을 가지고 있다.


2월 14일 이른 시간에 홍수가 발생했을 때, 루루는 그의 집 가장자리에 걸터앉아 도움을 기다렸고, 중장비를 가진 이웃으로부터 도움을 받아 탈출했다.

그는 로더 앞에 올라타서 안전한 곳으로 대피할 수 있었다.


홍수 피해 이후, 그의 집은 노란색 스티커를 받았는데, 이것은 그가 다시 집에 들어가 살 수 있기 전에 상당한 수리가 필요하다는 것을 의미했다.



루루는 비록 임시 생활 방식이긴 하지만, 그가 그의 집으로 돌아올 수 있게 돼 "놀랍다"고 말했다.

그는 집을 수리하는 동안 동물들을 돌볼 수 있다는 것을 의미했기 때문에 이동식 주택을 지원받게 된 것이 "너무 좋다"고 말했다.


사이클론 이후 며칠 동안, 라이스와 그의 파트너는 밴에서 살았지만, 지금은 그들 집의 한 방에서 살고 있다.



이동식 주택은 그들이 앞으로 몇 주 안에 집이 지어질 때까지 현장에 머무를 수 있다는 것을 의미했다.


목요일 저녁에 5채의 이동식 주택이 테 카라카에 배달되었고, 다음 주에 10채가 추가로 이 지역에 배달될 예정이다.

그 중 4개는 톨라가 베이와 와이로아 사이에 분배될 것이다.


이 계획은 4곳의 이위(iwi) 단체가 함께한 토이투 타이라휘티(기스본)가 주도했다.


이동식 주택을 제공받은 사람들은 8월 31일까지 무료로 집에 머물 수 있다.



조회수 689회댓글 0개

コメント


コメント機能がオフになっています。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4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