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기후변화' 맥주 맛 더 나쁘게 만들어



기후변화로 인한 덥고 길고 건조한 여름이 맥주 품질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전 세계적으로 물과 차 다음으로 세번째로 소비가 많은 맥주에는 호프가 절대적인 주성분이다.


그러나, 기후 변화로 인해 유럽산 호프의 생산량이 줄어들고 있으며, 그 품질도 떨어지고 있다고 새로운 조사 결과에서 나타났다.


이러한 영향은 곧바로 맥주 가격에 반영된다.



이번 조사에서 유럽 지역의 90%를 생산하고 있는 독일과 체코, 슬로베니아의 호프 재배가 예년보다 20일 정도 앞당겨 익어가고 있으며, 그로 인해 맥주의 쓴 맛을 내는 산도에도 변화가 있는 것으로 보여지고 있다.


기후 변화에 따라 농장주들은 재배 방법에 변화가 필요하지만, 지금의 상황에서는 그 생산량도 20% 정도 줄어들고 있다.


이번 조사를 진행한 저자는 많은 지역에서 호프의 생산성이 떨어지면서 호프 가격이 오르고 이에 따라 양조 가격도 오르며, 결국 소비자 가격의 인상을 피하지 못할 것으로 말했다.



조회수 416회댓글 0개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투표참여]-제22대-국회의원-재외선거_웹배너(300x140)-B_fn.gif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219.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