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긴급' MRI 검사 20주 걸린 남자… 결국, ‘척추서 암 발견’



남성의 암이 재발했는지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긴급한' MRI 촬영이 요청된 후 20주가 지나서야 MRI 스캔이 완료됐다. 환자는 이 지연으로 인해 '생존할 수 없는' 상황이 발생했다고 주장했다.

결국 스캔 결과 남성의 척추에는 암세포가 자리잡고 있었다.


이 사건은 암성 흑색종 병력이 있는 한 환자가 2021년 말 보건 당국인 ‘테 와투 오라 서던’의 정형외과를 방문하면서 시작됐다. 당시 그는 왼쪽 다리에 통증을 느꼈다.



보건장애위원회(HDC)는 성명을 통해 "담당 의사가 암 재발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긴급 MRI 철영을 요청했다"며 "당시 승인된 방법은 요청 후 31일 이내에 MRI 촬영을 받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남성의 경우 MRI 스캔이 요청된 지 20주가 지나도록 스캔이 완료되지 않았습니다. 스캔 결과 남성의 척추에 전이성 암이 발견됐고 이로 인해 척수 압박이 발생했습니다.”


환자는 이 사건에 대해 "MRI 촬영 지연은 내 척추와 장기를 통해 암이 더 확산되는 것을 의미했고, 그 결과 암으로 인해 이제 생존할 수 없는 현재의 상황을 초래했다"고 말했다


테 와투 오라(보건당국)는 해당 사건에서 건강 및 장애 서비스 소비자 권리 강령을 위반했다고 인정했다.


보건 당국은 이번 지연 사건이 "시스템 적인 실패"를 나타낸다는 것을 인정했다.



이 사건 이후 테 와투 오라 서던은 이 남성이 치료를 받던 더니든 병원에 MRI 스캐너를 추가로 설치했다.


보건당국은 올해 3월 긴급 검진의 평균 대기시간이 4~6주로, 사고 발생 당시 15~20주보다 줄었다고 밝혔다. 테 와투 오라 서던은 방사선 진료 의뢰 관리 정책도 업데이트했으며 암 환자의 진행 상황 추적을 개선하기 위해 암관리청과 '디지털 솔루션' 개발을 협력하고 있다.


보건 및 장애 부국장 바네사 콜드웰 박사는 테 와투 오라 서던이 해당 남성에게 서면으로 사과할 것을 권고했다.



조회수 979회댓글 0개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투표참여]-제22대-국회의원-재외선거_웹배너(300x140)-B_fn.gif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219.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