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긴 대기 시간…응급환자, ‘전문의 만나지 못한 채 실명’

다행스러운 것은 클라이브 케인은 그래도 한 쪽 눈으로 여전히 운전은 할 수 있다. 하지만 71세의 오클랜드 시민은 한쪽 눈의 시력을 잃고 나서 직업까지 잃자 세상이 깜깜해졌다.


갑자기 찾아온 실명으로 인한 삶의 투쟁은 삶이 새로운 적응으로 가득 차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러나 의료 시스템이 그의 상태와 치료를 더 심각하게 고려했다면 이런 식으로 끝날 필요가 없었다고 그는 말한다.

케인은 1월 초에 새 안경을 받으러 가면서 그의 눈을 스캔했던 검안사가 상태를 확인한 후 즉시 경고했다고 말했다. 그는 전문의가 2주 안에 그의 상태를 진료할 수 있기를 바라며, 급히 케인을 전문의에게 의뢰했다고 한다.

케인은 마누카우 보건국이 3개월 후에 전문의와의 약속을 잡아줬지만, 2월에 그의 눈 뒤에서 “대규모 출혈”이 시작되었다.

케인이 그린레인 임상 센터의 응급 전문가들에게 갔을 때는 너무 늦었다. 그들은 그 눈의 시력을 보호하기 위해 아무 것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케인은 “다른 사람들에게 경고하면서, 스스로의 눈을 돌보고 무엇인가를 하세요. 전문가들을 기다리지 마세요. 그들을 만나려면 몇 달이 걸릴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케인이 응급 치료를 위해 몇 달을 기다려야 했던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고 그는 말했다. 이미 작년에, 삼중 심장 우회술을 위해 4개월을 기다려야 했다는 것이다. 즉, 4개월 동안 매일 아무것도 하지 못하고 언제 심장마비가 다시 찾아올까 기다리는 것.

뉴질랜드 보건부는 케인의 상황을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으며 상황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보건부 대변인은 “지금이 케인에게 매우 어려운 시기라는 것을 이해하고 존중하며, 발생한 일에 대해 진심으로 유감스럽게 생각합니다”라고 말했다.


“우리는 과정의 일환으로 케인과 직접 연락할 것입니다.”

케인은 자신의 눈에 대한 바이패스 수술을 더 적극적이고 능동적으로 진행되기를 기다리는 작년의 경험에서 의료진들이 배웠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케인은 눈의 문제가 그를 놀라게 했다고 말했다. 그는 1월에 안과를 방문했을 때 자신이 문제가 있다는 것을 알지도 못했기 때문이다.

그는 단순히 그의 시력이 나빠지고 있고 안경이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검안사의 스캔 결과 케인의 오른쪽 눈에 “시신경 주변에 액체가 크게 축적된 것”이 나타났다고 케인이 말했다.

마누카우 보건국은 그에게 약속이 3개월 후가 될 것이라고 답장을 보냈을 때, 케인에게 응급 상황이 발생하면 그린레인 임상 센터로 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2월에 케인은 그의 눈에 문제가 있다는 것을 알아차렸다. 하지만 그 날은 사이클론 가브리엘의 거친 날씨가 몰아치기 전날이었다. 그래서 그는 그린레인 센터에 가기 전 최악의 날씨가 지나가기를 기다렸다고 말했다.

며칠 후 케인은 “그린레인 센터에 도착했고, 그들은 ‘너무 늦었어요, 이미 피해가 발생했어요’라고 말했다”고 말했다.

“그들은 케인의 눈이 응급 상황이었기 때문에 1월에 바로 센터에 왔어야 했다고 말했지만, 아무도 제게 그렇게 말하지 않았습니다.”

케인은 그 당시 그린레인 클리닉이 존재하는지도 몰랐다고 말했다.


“하지만 마누카우 보건국은 저의 모든 정보를 가지고 있었고, 엑스레이를 보았고, 내 검안사가 모든 정보를 그들에게 보냈고, 무엇이 잘못되었는지 볼 수 있었으며, 그들은 여전히 3개월에 방문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라고 그가 주장했다.

케인은 마누카우 보건국의 전문의 한 명을 포함해 그 이후 세 명의 전문의에게 진료를 받았지만, 그들은 모두 아무것도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들은 2월에 대량 출혈을 일으킨 원인이 무엇인지 확신하지 못하고 있다고 그는 말했다. 마누카우 보건국은 지난 4월에 그에게 전문의를 만나기로 약속한 날이 이틀 후라는 알림 메시지를 보냈고, 그 때는 그가 이미 오른쪽 시력을 잃은 지 몇 달 후라고 주장했다.

보건부 대변인은 케인이 사생활 보호에 서명했기 때문에 케인의 치료 과정에 대해 구체적인 언론 논평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변인은 ‘건강 정보 개인 정보 보호법(Health Information Privacy Code)’에 따라 환자 치료에 대한 정보를 공개하는 것이 불법이라고 말했다.

대변인은 “또한 우리는 환자의 최선의 이익을 위해 행동해야 하는 지속적인 주의 의무를 가지고 있다며, 어떤 정보의 잠재적인 공개가 현재뿐만 아니라 미래에도 환자의 안전과 정신 건강에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고려해야 합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케인의 경우 보건부의 대응에 불만이 있고 옴부즈맨이나 프라이버시 커미셔너에게 항의하는 경우 개인적으로 자신의 치료에 대한 더 많은 정보를 구할 수 있다고 대변인은 말했다.

케인에게 그나마 좋은 소식은, ACC에서 이제 그의 치료 비용을 부담하기로 동의했다는 것이다. 하지만 그것이 그의 시력을 되찾지는 못할 것이다.

그는 “저는 교직을 포기해야 했고 여전히 일상 생활에서 시력을 잃는 것에 적응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만약 제가 전문의를 훨씬 더 빨리 만났더라면 이런 일을 피할 수 있었을 것이라는 것을 깨닫고 있습니다”라고 심경을 전했다.





조회수 612회댓글 0개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투표참여]-제22대-국회의원-재외선거_웹배너(300x140)-B_fn.gif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219.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