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낙태 논란 속…美 의료 종사자들 ‘이주문의 증가’

미국의 의료 전문가들은 많은 미국 주에서 점점 더 엄격해지는 낙태법 시행으로 뉴질랜드로 향하길 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보건 분야에서 근무하는 수십 명의 근로자들은 일요일 TVNZ에 낙태 권리를 둘러싼 전쟁이 계속됨에 따라 신체 위협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2022년 6월 24일, 미국 연방대법원은 낙태 권리를 인정한 1973년의 획기적인 판결인 로 대 웨이드(Roe v. Wade) 판례를 뒤집었다. 6월 이후로 그 판례는 많은 보수적인 주들이 제한적으로 낙태법을 시행할 수 있는 문을 열었다.

이로써, 미국 여성 수백만 명이 낙태(임신중단)에 대한 헌법상의 권리를 보장받지 못하게 됐다.


전직 간호사 프루던스 톰슨은 크라이스트처치에 본사를 둔 글로벌 의료 채용 회사인 엑센트(Accent)를 운영하고 있다.


그녀는 ‘로 대 웨이드(Roe v. Wade)’ 판례가 뒤집힌 후 뉴질랜드로 이주하기를 원하는 미국의 의료종사자들의 메시지가 넘쳐나고 있다고 말했다.



"우리의 받은 편지함은 신체와 권리의 중요성을 정말로 중요하게 여기는 사람들의 메시지가 쇄도하기 시작했습니다.


"간호사, 물리치료사, OT, 일반의, 가정의, 정신과 의사 등이 있습니다. 그들은 겁에 질려있고, 직장에서 두려워하며, 탈출구를 찾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는 뉴질랜드가 엄청난 인력 부족과 현재 의료 노동력에 대해 엄청난 압박을 받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톰프슨은 6월 24일 이후 문의가 4배 증가했으며, 사람들이 얼마나 빨리 이주할 수 있는지, 영주권 경로, 어떤 기술이 필요한지, 그리고 뉴질랜드가 그들과 그들의 가족들에게 "안전한 피난처"가 될 것인지를 물었다고 말한다.


일요일 문화 전쟁이 계속됨에 따라 탈출을 희망하고 있는 수십 명의 미국 의학 전문가들, 특히 여성 건강을 전문으로 하는 전문가들과 이야기를 나누었다.


많은 사람들은 그들이 낙태 반대 극단주의자들의 표적이 될까 봐 두려워하며 살고 있다고 말한다.


텍사스에 거주하고 있는 소아과 간호사인 마리사 콜스는 낙태에 대해 논의할 때 "누가 당신의 말을 듣고 있고 누가 당신에게 동의하지 않을 수 있는지 절대 모른다"면서 신중하게 행동해야 한다고 말한다.


"저는 직장을 잃을 수도 있습니다. 모르겠어요, 긴장돼요. 의사도 죽고 간호사도 죽고... 무서워요."



텍사스는 로 대 웨이드(Roe v. Wade) 판례가 뒤집힌 후 낙태를 금지하는 소위 촉발법(특정한 판결이 나오면 집행이 가능하도록 만들어진 법안)을 시행한 첫 주 중 하나였다.

개인들은 이 절차에 관련돼 법을 어기는 모든 사람을 신고하면 최대 US 1만 달러(NZ$17,600)를 벌 수 있어 벌금과 징역형의 위협에 직면한 의사들에게 매우 위험하다.


오스틴 여성 건강 센터(Austin Women's Health Center)의 제시카 루비노 박사는 직장에서 방탄 조끼를 입어야 할 때가 있었다고 말한다.


"낙태를 둘러싼 수사학이 정치권에 접목될수록, 우리는 외부에 더 많은 시위대들을 갖게 될 것입니다. 텍사스에서 총기가 점점 더 합법화됨에 따라... 그것은 우리가 걱정해야 할 문제였다."


그녀는 하루에 30~60명의 환자를 볼 수 있는데, 그 중 절반은 상담이었고, 나머지 절반은 낙태였다고 했다.



텍사스의 낙태 금지는 루비노 박사가 더 이상 자신의 일을 할 수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녀는 강간과 근친상간 사건에도 개입할 수 없다.

선택권이 바닥나면서, 미국 의료 전문가들은 그들의 고향을 떠나 뉴질랜드로 이주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마리사 콜스는 인터뷰에서 "뉴질랜드에는 많은 기회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나는 뉴질랜드의 정책과 많은 긍정적인 부분이 마음에 든다"고 말했다.


미국의 낙태 문제는 뉴질랜드의 이익이 될 수 있다.



조회수 311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기사배너광고모집_490x106.png
jjdental 우측배너.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제목을-입력해주세요_-001 (28).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