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각, 다음 주 Trans-Tasman 버블 재 논의…4월 가능성 예고


NZ Herald는 각료들이 4월 중순부터 하순까지의 잠재적인 시작일을 목표로 3월 22일 논의할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는 Covid-19 대응장관 Chris Hipkins의 발언에 따른 것인데, 그는 17일 공항과 항공사들이 필요한 시스템을 구축하는데 그 정도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버블은 적어도 3주 정도 후에 있을 것이라고 말했었다.



한편, 크라이스트처치 공항은 양방향 Trans-Tasman 버블에 대한 준비가 완료됐으며, 이미 지난 10월부터 준비가 완료됐다고 밝혔다.


화이자 백신의 접종이 느려진 가운데, 17일 발표된 그래프에 따르면 현재 매주 약 3만 회분의 선량이 투여되어야 하지만, 지난 주에는 9000 회분만이 투여되었다.



그래프는 단지 근사치일 뿐이지만, 이미 출시가 예정보다 약간 늦어지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으며 정부는 추가 하락이 없도록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


Hipkins는 17일 이번 출시에서 가장 큰 어려움은 주당 약 25만 회분(하루 35,000 회분)이 수요를 따라갈 것으로 예상되는 올해 마지막 분기에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당은 정부에 여행 버블을 개방하라고 압력을 가하고 있으며, 이번 주에 시작된 청원서에는 현재 약 3만 7천 명의 서명을 받았다.

올해 지금까지 호주에서는 단 한 명의 방문자만이 관리 격리 상태에서 Covid-19 양성판정을 받았으며, 보건 전문가들은 Trans-Tasman 버블의 위험도를 매우 낮게 평가하고 있는 것으로 설명했다.



호주 관광객의 유입으로 해외 관광객의 손실을 덜어주길 바라며 고분분투하고 있는 관광업계의 기대도 상당이 크다.


국민당 Chris Bishop 국회의원은 Hipkins에게 버블이 가능한 가장 빠른 시작일에 대해 추궁했고, 그는 버블이 안전하게 작동되려면 항공사와 공항이 최소한 3주의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대답했다.

뉴질랜드 정부는 호주와의 공동 틀이 아닌 일방적인 버블 의사결정 틀을 검토하고 있으며, Hipkins는 많은 문제들이 해결되지 않은 채로 남아있다고 말했다.


이 문제들에는 “버블을 중단해야 하는 시기, 버블이 중단되면 발이 묶인 키위에게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양국의 검사 요건사항, 호주 사람들의 입국 비자 요건사항, 양국 시스템의 접촉자 추적 호환성” 등이 그것이다.



또한, 버블에 다른 나라를 포함시키는 것도 고려사항이며, 사람들은 이미 격리 없이 쿡 제도와 니우에에서 뉴질랜드로 여행할 수 있다.

쿡 제도 Mark Brown 총리가 다음 주 뉴질랜드를 방문할 예정이며, 이는 1년만에 뉴질랜드에서 처음으로 개최되는 정상 회담이다.


3월 17일 뉴질랜드 지역사회에서는 새로운 Covid-19 환자가 발생하지 않았으며, MIQ에서는 이란, 싱가포르, 미국에서 입국한 세 건의 해외유입 사례가 발견되었다.


17일 처리한 검사 건수는 6,047건으로 7일간 국경지역에서 새로 발견된 사례는 평균 3건이다.






#위클리코리아 #뉴질랜드_오클랜드 #뉴질랜드_뉴스 #뉴질랜드_위클리 #위클리_코리아 #국제뉴스 #해외뉴스 #뉴질랜드이민 #뉴질랜드비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