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내일, 오클랜드 하버 브리지 차선 폐쇄… 남섬, 대설 주의보



8월 2일 오클랜드 하버 브리지에는 하루 종일 강풍이 예고돼 있는 가운데, 오후에는 차선 폐쇄와 속도 제한이 시행될 것으로 보인다.

뉴질랜드 기상청인 메트서비스(Met Service)는 수요일 오클랜드와 코로만델에 강풍주의보를 발령했다.



NZTA에 따르면, 강풍은 오후 1시에서 6시 사이에 시속 90-100km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그래서 하버 브리지는 오전 10시부터 임시로 4개차선씩 운행될 것이라고 기관은 말했다.

"새벽 5시부터 7시까지는 낮은 바람이 예상돼 출근 피크 시간대는 정상적인 차선 운영이 유지될 것입니다."


이후 오전 10시경부터 축소된 차선은 오후 7시까지 유지될 것으로 예상돼 퇴근시간대에 하버 브리지를 건너는 사람들은 큰 혼잡이 예상된다.

운전자들은 기상상황 조건에 맞춰 운전하고 차선 감소와 속도 제한을 나타내는 전광판을 주시하고 운전해야 한다.


지상고가 높은 차량 운전자들과 오토바이 운전자들은 SH16번 도로와 SH18번 고속도로를 우회하는 서부 순환 도로를 이용해 운전해 달라고 당부했다.



메트서비스 기상학자 데이비드 밀러는 전선이 전국적으로 움직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오클랜드와 노스랜드뿐만 아니라 북섬 동부 지역에도 강한 서풍이 불 것이며, 이 전선이 북섬에 접근함에 따라 이들 지역에 강풍 경보나 주의보가 발령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목요일까지 서쪽에서 고기압 능선이 도착할 것으로 보여 이번 주말은 더 안정될 것으로 예측되었다고 기상학자는 말했다.


오클랜드의 하버 브리지는 시속 90km 이상의 지속적인 강풍이 불 때 차량 통행을 금지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일시적인 차선 감소와 속도 제한이 악천후 동안 사용된다고 NZTA는 말했다.


8차선으로 구성된 하버 브리지는 SH1 고속도로에 속해 있어 오클랜드 노스쇼어와 도시의 나머지지역을 연결하는 중요한 다리다. 매일 약 17만대의 차량이 이 다리를 건너고 있다.


자동차 운전자들은 업데이트를 위해 NZTA 교통 업데이트 사이트NZTA 오클랜드 및 노스랜드 트위터 페이지를 확인해야 한다. 대중 교통 중단 정보는 오클랜드 교통국(AT) 여행 경고 트위터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강풍과 폭우, 폭설에 대비해야


와이라라파, 웰링턴, 말버러, 오타고, 캔터베리 하이 컨트리 및 사우스 아일랜드 남부 전역에 주황색 강풍 주의보가 발령되었다.


메트서비스는 "강력한 돌풍은 나무, 전력선 및 안전하지 않은 구조물을 손상시킬 수 있습니다. 특히 지상고가 높은 차량과 오토바이의 경우 운전이 위험할 수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센트럴 오타고, 클루서, 퀸스타운 레이크스, 사우스랜드, 피오르드랜드에는 대설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NZTA는 빠르게 움직이는 남쪽 전선이 눈을 내리고 있으며, 오토바이 운전자들과 지상고가 높은 차량 운전자들에게는 강한 바람으로 위험한 환경을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사람들은 차량을 출발하기 전 NZTA 고속도로 지도를 확인하고 아침에는 그늘진 곳과 다리 위에서 얼음이 얼 것으로 예상해야 한다.



조회수 668회댓글 0개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투표참여]-제22대-국회의원-재외선거_웹배너(300x140)-B_fn.gif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219.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