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eklyKorea

냉동된 배아, 거의 30년 만에 출생…세계기록 갈아치워


미국의 한 가족은 배아가 냉동된 지 27년 만인 지난 10월 여자아이를 맞이해 배아의 냉동 기록을 갈아치웠다. 배아는 인공 수정 후 8주까지의 태아를 일컫는 말이다.

10월 26일 태어난 Molly Everette Gibson의 배아는 27년 동안 냉동 보관되어 있다가 지난 2월 Tennessee 주(州)에 거주하는 Tina와 Ben Gibson 부부에 입양됐다고 NBC뉴스가 보도했다.


이 신생아는 부부가 기증된 배아를 받을 수 있는 국립배아기증센터에서 두 번째로 성공적으로 입양된 것으로, 앞서 Gibson 부부는 2017년 24년 동안 냉동 보관된 배아에서 태어난 딸 Emma Wren을 맞이한 바 있다.


국립배아기증센터와 Tennessee 대학교 Preston 의학연구소의 연구원들에 따르면, Molly의 출생은 이전 기록 보유자인 Emma를 추월했다.


Molly와 Emma는 유전적으로 형제자매이며, 두 배아는 1992년에 함께 기증되고 냉동되었다. Tina Gibson 부부는 불임으로 고생한 후 얻은 출산을 "신앙의 도약"이라고 불렀다.


배아는 일반적으로 10년 동안 보관되지만, 현재 과락 기술로 최장 55년까지 보관할 수 있다.




#위클리코리아 #뉴질랜드_오클랜드 #뉴질랜드_뉴스 #뉴질랜드_위클리 #위클리_코리아 #국제뉴스 #해외뉴스 #뉴질랜드이민 #뉴질랜드비자

조회 359회댓글 0개
WK캠페인_492_108_2.jpg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Uptown-08-Jan-2021_492.jpg
이랑 203_102_020221 (2).jpg
연합국회방송 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
최소영&민기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