넬슨 지역, 세금 30% 인상에 ‘현실과 동떨어져’

"집 한 채에 의지해서 근근이 살아가며 정부 수당을 받고 있는 사람들이나, 최저임금 또는 생활임금을 받고 견뎌내고 있는 사람들에게 이 같이 세금을 인상한다면 그들을 죽으라고 하는 것과 같습니다."


넬슨에 거주하는 약 2000명의 납세자들은 이번 주 발행되는 세금 고지서가 크게 인상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어떤 사람들에게는, 연간 세금이 1000달러 이상 인상될 것으로 보이는데, 현재 뉴질랜드가 32년만에 최고의 인플레이션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많은 주민들의 반발이 예상된다.

넬슨에 주택을 소유하고 있는 앨런 심스는 그의 주택 세금이 연간 30% 이상 인상될 것이라는 이메일을 받고 깜짝 놀랐다.


그는 카운슬의 이런 조치가 너무 불공평하다고 주장한다.


이번 주 넬슨 카운슬은 납세 금액이 15% 이상 인상될 것으로 예상되는 약 2000명의 납세자들에게 서한을 보냈다.



넬슨의 이전 예산안에 따르면, 2022/2023년도의 평균 세금 인상률은 5.4%로 카운슬에 의해 정해졌다.


넬슨 시의회 의장 팻 더허티는 토지 가치의 변화가 카운슬의 세수를 더 증가시키지는 않았지만, 각 납세자들이 납부하는 비율을 재조정했다고 말했다.


넬슨에는 약 2만명의 주택용 납세 대상자들이 있는데, 그 중 약 52%가 다음 회계연도의 평균보다 높은 재산세 인상에 해당되며, 약 48%는 평균보다 낮은 재산세 인상에 해당된다.


가파른 세금 인상이 예상된 납세자들과는 대조적으로, 10.5% 또는 대략 2000명의 넬슨 주택 소유자들은 내년에 그들의 세금 고지서 금액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연간 1000달러 이상의 세금 인상이 예고된 심스와 그의 아내는 20년 동안 넬슨 주택을 소유하고 있었지만, 이번처럼 세금이 말도 안되게 가파르게 인상된 적은 처음이라고 말했다.

30.56%의 재산세 인상은 1년에 1,119달러, 즉 주당 약 21.50달러가 인상되는 것과 같은 금액이다.


심스는 "카운슬의 특별한 서비스도 없고, 당신을 위해 보여줄 그 무엇도 없으며, 단순히 당신의 고지서 금액을 30% 인상하는데 따른 특별한 다른 이유도 없습니다."라며, 납세 거부 운동을 펼칠 것이라고 했다.



주택 감정평가는 카운슬에서 과세표준을 정하기 위한 조치의 일환으로 매 3년마다 실시된다.


지난해 9월 QV에 의한 마지막 감정평가에서는 넬슨 주택의 평균 토지 가치는 73.5% 증가했다. 그래서 토지 가치가 이 비율보다 더 많이 상승한 주택 보유자들은 세금이 크게 오를 가능성이 높았다.


QV 넬슨 말버러 매니저 크레이그 러셀은 부동산에 대한 강한 수요, 특히 2018년 마지막으로 재평가를 완료한 이후 Covid-19 봉쇄와 함께 도시 밖 매수자들의 강한 부동산 수요가 있었고, 수요가 공급을 초과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한, 그는 저금리 환경은 작년 말에 시장에 대한 신뢰가 하늘을 찌를 듯이 높다는 것을 의미했고, 이는 사람들이 놓치고 싶지 않아 급격한 가격 상승과 묻지마 구매로 이어졌다고 말했다.


러셀은 넬슨 지역이 이처럼 상당한 토지가치 상승을 마지막으로 본 것은 2000년대 초반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QV 감정평가는 ‘감정평가법(Rating Valuation Act)’에 따라 완료됐으며, 평가총괄실(Office of the Valuer General)의 엄격한 검토를 받았다고 말하며, 평가된 날짜의 시장 가격을 그대로 반영했다고 확인했다.


2021년에 큰 성장을 보인 넬슨 지역 중 하나는 넬슨 사우스, 워싱턴 밸리, 토이 토이였다. 이 지역은 대체로 첫 주택 구매자들과 투자자들이 주택을 구매했다.


빅토리 커뮤니티 센터(Victory Community Center)의 매니저인 제니 밴크로프트는 생활비가 치솟고 있는 가운데, 세금 인상으로 주택 소유자와 임대인 모두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녀는 생활비를 포함한 가정의 재정지원 요청이 증가했고, 일부 가정에서는 10대들이 생활비를 벌기 위해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커뮤니티 센터는 이전에 신청하지 않았었던 사람들로부터 지원요청이 쇄도하고 있으며, 예전에 비해 훨씬 더 많은 음식 박스를 배포하고 있었다.


"집 한 채에 의지해서 근근이 살아가며 정부 수당을 받고 있는 사람들이나, 최저임금 또는 생활임금을 받고 견뎌내고 있는 사람들에게 이 같이 세금을 인상한다면 그들을 죽으라고 하는 것과 같습니다."


조회수 514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UCC롤링-배너.gif
jjdental 우측배너.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제목을-입력해주세요_-001 (28).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always_400x130.png
위클리롤링_221115.gif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
연합국회방송-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