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노동당의 양도소득세 논의 '다시 테이블에'



노동당은 자본이득세와 부유세를 테이블 위에 다시 올려 논의 중이다.

올해 초, 크리스 힙킨스 대표는 자신이 이끄는 정부 하에서는 선거 후 부유세나 양도소득세가 없을 것이라며 정책 도입을 배제했다.


이 결정은 노동당 간부회의에서 일부 의원들을 좌절시켰는데, 당시 국세청장이었던 데이비드 파커는 그가 그 자리를 유지하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주장하며 포트폴리오를 포기하는 사태로 번졌다.



힙킨스 대표는 노동당 의원들이 화요일 아침 간부회의에서 세금과 관련한 간단한 논의를 했다고 확인했다.

"나는 간부회의에서 분명히 밝혔습니다. 우리가 선거에서 졌기 때문에 다시 시작한다는 것은 모든 것을 다시 테이블로 가져온다는 것을 의미하며, 여기에 세금과 관련된 논의도 포함됩니다.”


"2026년에 우리의 조세 정책은 2023년 조세 정책과 상당히 다르게 보일 수 있습니다."


힙킨스는 다음 정부 임기를 위해 노동당의 조세 정책을 수립할 뿐이며, 어떤 변화도 위임을 받아야 한다는 것을 분명히 했지만, 노동당이 패배했기 때문에 이제 모든 것이 다시 논의되고 있었다.


그는 "지지율을 챙겨야 하고, 돌아가야 하고, 새로워져야 한다"며 "세금이 이번 선거 결과를 만든 하나의 이슈였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다양한 문제가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힙킨스는 부유세를 배제하지 못한 것이 실수였다고 말하기를 거부했다.

그는 그러나 노동당이 2026년 선거운동을 위한 정책 우선순위를 발표하기 전에 선거 결과를 되돌아볼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조회수 891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KakaoTalk_20240703_213129775.pn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_240705.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