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노동당, 정권 잡으면 ‘30세 미만 무료 치과 진료’ 공약

노동당은 다시 정권을 잡을 경우 30세 미만에게 무료 치과 진료에 대한 단계적 접근을 시작하겠다고 공약했다.


이 정책에 소요되는 비용은 4년에 걸쳐 3억 9,000만 달러가 예상되며, 2025년 7월부터 시작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노동당 정부가 재집권하게 되면 “의료 인력 역량 및 재정 환경"을 기반으로 계획을 확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발표는 9월 2일 오클랜드 아오테아 센터에서 열린 당의 캠페인 런칭에서 크리스 힙킨스 당 대표에 의해 이루어졌다.

이 정책의 초기 단계에는 뉴질랜드에서 훈련을 강화하는 것뿐만 아니라 해외 치과의사들에 대한 추진이 포함될 것이다. 치과의사들의 교육도 50%까지 증가시킨다. 이는 지난 8월 초 녹색당이 발표한 정책과 유사한 내용이다.


힙킨스는 뉴질랜드가 성인 치과 치료에 대한 비율이 가장 낮은 나라 중 하나이며, 이는 “비용 때문”이라고 말했다.

“2022년 한 해에만 150만 명의 키위들이 비용 문제로 치과에 가지 않았습니다. 단지 너무 비싸기 때문입니다. 기본적인 치과 치료를 무료로 하는 것은 엄청난 조치이며 궁극적으로 모든 키위들에게 이익이 될 것입니다.”

이 정책은 노동당의 “10가지 생활비 계획”의 일부이며, 또 다른 부분은 지난달 발표된 신선하고 냉동된 과일과 채소에서 GST를 제거하겠다는 당의 정책이었다.

힙킨스는 현재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무료로 기본적인 치과 치료를 받을 수 있지만, 18세가 되자마자 “큰 비용”에 직면해 시스템에서 빠져나가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노동당은 2025년 7월부터 18~23세까지, 2026년 7월부터 18~29세까지 등 두 단계로 무료 치과 진료를 확대할 예정이다.

“다음 정부 임기가 끝날 때까지, 거의 40%의 키위들이 무료 치과 치료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그가 말했다.

노동당 보건 대변인 아예샤 베랄 박사는 열악한 구강 건강이 정신 건강과 신체적 건강 모두에 지속적인 영향을 미치고 피할 수 없는 입원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구강 건강 악화로 인한 합병증으로 인해 입원하는 사람들의 수가 증가한다는 것. 노동당에서 계획하고 있는 무료 치과 진료에는 연례 검진, 청결, X-ray, 치아 충전재 및 발치와 같은 필수적인 치과 시술을 포함한다.

그녀는 우리의 공중 보건 환경에서 이러한 근본적인 변화가 신중하게 설계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시작 날짜를 2025년 7월 1일로 선택한 것은 해당 부문에 대해 좀 더 면밀하게 준비할 수 있는 시간이 필요하다는 것을 의미하므로 단계적으로 정책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치과 의료 인력을 늘리는 것은 노동당에 매우 중요합니다. 우리 정부는 우리에게 필요한 구강 건강 치료사, 치과 위생사, 치과 의사를 확보하기 위해 보건 기관, 규제 기관 및 전문 기관과 협력할 것입니다.”

“우리는 치과 학사 과정의 정원을 50% 늘릴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는 기존의 청소년 치아 진료를 강화하고 싶습니다. 차기 노동당 정부는 가족들과 적극적으로 협력해 아이들을 치과에 등록시키고, 마오리와 파시피카 같은 다양한 지역 사회 환경에서 가용성을 확대할 것입니다.”

“의료 개혁은 공정성과 그들이 누구든 어디에 살든 모든 사람이 최고의 의료 서비스를 받을 권리가 있다는 원칙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우리는 사람들이 그들이 사는 곳 근처의 지역 사회에서 그들이 필요로 하는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사람들의 건강을 유지하고 값비싼 질병을 예방하고 싶습니다.”




조회수 370회댓글 0개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투표참여]-제22대-국회의원-재외선거_웹배너(300x140)-B_fn.gif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219.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