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동력 부족, 최저 실업률…50개의 일자리 지원했지만??

50개의 일자리에 지원했던 노스랜드 한 남성은 진저리를 치고 혼란스러워했다.

61세의 앤디는 2018년 부상으로 인해 일을 그만두었다. 그는 ACC의 도움으로 회복하는 데 몇 년을 보냈지만, 이제는 생활비가 오르고 그가 받는 돈으로 생활이 불가능해 이제 다시 일을 시작하기를 원하고 있다.


그는 또한 집에서 빈둥거리는 것에 신물이 나서 전염병이 진정되기 시작한 후 일자리를 찾기 시작했다.

뉴질랜드의 극도로 낮은 실업률을 감안할 때 그는 직업을 구하는 일이 그다지 어렵지 않을 것으로 생각했다.

앤디는 등록된 지게차 운전자고 2종 트럭 면허를 가지고 있으며, 응급 처치 과정을 수료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는 그가 지원한 많은 일자리들로부터 겨우 응답을 받을 수 있었다.

뉴질랜드의 실업률은 2021년 4분기에 이어 올해 1분기에도 다시 3.2%를 기록했다. 이는 1986년 이래 최저 수준이며, 그 결과 전반적으로 고용주들은 직원을 구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 그리고 운송 산업도 다르지 않다.


두 개의 주요 운송 회사는 최근 뉴질랜드 헤럴드에 직원 부족이 심각하다고 말했고, 한 회사는 전국에 15개의 공석이 있다고 말했다.

업계 리더들은 또한 최근 마이클 우드 이민장관에게 보낸 공개 서한에서 뉴질랜드가 8,000명의 트럭 운전사 부족에 직면해 있다고 주장하면서 이 문제를 강조했다.


하지만, 그렇게 인원이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앤디는 일자리 찾는 것이 그가 생각했던 것보다 더 어려울 수도 있다는 것을 빠르게 깨달았다고 말했다.

그가 간신히 두 개의 일자리 제안을 받아냈지만, 한 번은 오클랜드에서 적절한 숙소를 찾지 못했을 때 떨어졌고, 다른 한 번은 앤디가 신청했던 작업 내용과 시간이 전혀 달랐다는 설명이다.

“저는 간신히 일자리를 얻었지만, 이사를 해야 했고, 오클랜드의 임대료와 상당히 오른 연료비용을 충당하기 위해 시간당 24달러의 급여는 훌륭하지 않았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미 일을 하고 있을 때 항상 다른 일자리를 구하는 것이 더 쉽기 때문에, 저는 그것을 받아들였습니다. 하지만 마지막 순간에 숙소를 구하지 못했고 고용주는 그 자리를 빨리 채워야 했습니다.”

61세의 그는 일을 찾는데 필사적인데, 부분적으로는 스스로에게 목적의식을 주기 위해서이기도 하지만 증가하는 생활비와 높은 인플레이션 때문에 그가 ACC 보조금으로 생활하는 것이 거의 불가능하기 때문이기도 하다.


앤디는 뉴스허브와의 인터뷰에서 “생활비가 정말 문제가 되고 있고 나는 더 이상 젊어지지 않을 것이지만 절대 은퇴할 수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올해 지원한 50개 이상의 일자리에 대해 약 5%만이 답변했으며, 그 중 대부분은 일반적인 거절 편지였다고 말했다.

그는 많은 고용주들이 형편없는 급여를 제공하거나 엄청난 업무량을 제공하기 때문에 직원을 찾는데 어려울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트럭 운전을 제안 받았지만, 새벽 5시에 시작해서 오클랜드에서 다른 트럭의 짐을 내려 자신의 트럭에 짐을 실은 다음 밖으로 나가 일을 하는 것이었습니다.”

“13시간 안에 그 모든 것을 맞출 수 없을 것입니다. 그리고 그들은 구인 광고를 계속해왔지만, 광고에서 그들은 실제 근무시간을 바꿨다는 것을 압니다. 그래서 찾아왔던 누군가도 나와 같이 불가능 하다는 생각을 가졌을 것입니다.”

앤디는 낮은 실업률과 관계 없이 일부 기업들은 그들의 급여와 근로 조건을 스스로 잘 살펴봐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 정말 ‘근로자 위주의 일자리 시장’인가?

노동력 부족은 거의 모든 산업이 타격을 받으면서 2022년에도 일관된 이야기였다. 결과적으로 임금이 오르고 업계 전문가들은 ‘근로자 위주의 일자리 시장'이라는 말을 반복해왔지만, 앤디의 경험에서 강조하듯이 모든 사람이 같은 혜택을 받고 있는 것은 아니다.

뉴질랜드 통계청의 수치에 따르면 2022년 6월 분기까지 임금과 급여의 주당 평균 소득은 1,189달러로 8.8% 증가했다.

그리고 같은 기간 동안 정규직인 풀 타임 근로자 수가 10만2,300명(5.9% 증가) 증가한 184만8,600명을 기록하며 더 많은 사람들이 일하고 있다. 시간제인 파트타임 근로자수는 44만2,300명으로 3만8,200명(7.9%) 줄었다.

그러나 가장 낮은 급여를 받는 키위들은 타이트한 노동 시장으로부터 가장 적은 혜택을 받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와이카토 대학의 마이클 카메론 경제학 부교수는 낮은 실업률이 근로자들에게 많은 협상력을 제공했지만, 다른 사람들보다 일부 키위들에게 더 많은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카메론은 취업 관련해 더 많은 협상력은 근로자들이 단순히 실질적으로 더 높은 임금을 요구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어느 정도 더 나은 임금과 조건으로 제시하는 것이 고용주들이 더 동의할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했다.

카메론은 지난 8월 ‘컨버세이션' 기사에서 “이런 협상력의 변화는 일부 고용주들이 이제 상당한 계약 보너스나 탄력적 근무 시간제나 무료 보험을 포함한 더 나은 근로 조건과 혜택을 기꺼이 제공하는 이유”라고 썼다.

“하지만 계약 보너스와 더 관대한 복리후생 패키지가 제공되는 일자리 유형을 자세히 살펴보면, 그것들이 임금 스펙트럼의 하단에 있는 일자리의 특징이 아니라는 것을 금방 깨닫게 될 것이다.”

카메론은 많은 저소득 근로자들이 파트타임, 고장기간 또는 불안정한 고용 상태에 있으며 그들은 더 안정적인 일자리에서 고소득 키위만큼 낮은 실업률의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완전 고용기간 동안 일부 저임금 근로자들은 더 높은 임금을 받는 일자리나 덜 불안정하거나 더 나은 근로 조건을 제공하는 일자리로 이동할 수 있다. 그것은 근로자들이 더 높은 임금을 받는 직업에 적합한 기술과 경험을 가지고 있거나, 점점 더 절박해지는 고용주들이 이용 가능한 구직자들의 기준에 맞게 그들의 고용 기준을 조정하는 것에 달려 있다”라고 그는 썼다.


“전반적으로 모든 저임금 근로자들이 완전 고용의 혜택을 받는 것이 아니라는 것은 분명하다. 저임금 일자리에 남아 있는 사람들은 완전 고용 경제에서 더 나빠질 수도 있다. 만약 다른 근로자들의 임금 요구가 상품과 서비스의 높은 가격으로 흘러 들어간다면 그것은 생활비 상승을 악화시킬 것이다.”

“비록 완전한 고용 경제가 긍정적으로 보이지만, 모든 사람들이 동등하게 혜택을 받는 것은 아니며, 우리는 일부 저임금 근로자들이 여전히 취약하다는 것을 무시해서는 안 됩니다.”

카메론은 또한 실업률이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낮지만, 여전히 적극적으로 일자리를 찾고 있는 90,000명의 사람들이 있다고 말했다.

“경기가 사이클의 정점에 도달함에 따라, 고용주들은 생산을 증가시키고, 많은 수의 근로자들을 필요로 한다. 이러한 추가 일자리의 가용성은 실업자의 수를 감소시키고, 결국 완전 고용에 도달합니다,”라고 그는 ‘컨버세이션(The Conversation)’에 썼다.

“하지만 이것이 완전한 고용이 있을 때 실업이 전혀 없다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습니다. 여전히 ‘마찰적’인 고용(실업자가 일자리에 연결되는데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과 ‘구조적’(일부 실업자가 가용한 일자리에 적합한 기술을 갖추지 못했기 때문에)이 있을 것이다.”






조회수 209회댓글 0개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UCC롤링-배너.gif
jjdental 우측배너.jpg
멜리사리.jpg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제목을-입력해주세요_-001 (28).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always_400x130.png
위클리롤링_221115.gif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
연합국회방송-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