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녹색당, 부유세 징수로 ‘무료 치과 진료’ 공약

최종 수정일: 2023년 8월 8일

  • 녹색 정치와 환경주의 표방한 녹색당(Green Party)... 환경 버리고 녹색(Green) 의미 사라져



녹색당은 모든 국민들에게 무료 치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전국 치과 서비스를 설립할 것이라고 공약했다. 이 계획은 내년에 14억 달러가 들 것이며 부유세로 충당될 것이라고 말한다.

녹색당 공동 대표인 마라마 데이비슨은 치과에 가는 것이 "극소수만이 감당할 수 있는 사치"가 되었다고 말하면서, 이로 인해 일부 국민들은 펜치를 사용해 이를 뽑는 사례가 많아졌다고 했다. 그녀는 국회의원이 되기 전에는 치과에 갈 여력이 안돼 20년 동안 가지 않았다고 밝혔다.


치과에 가는 평균 비용은 약 350달러이므로 음식, 임대료, 모기지 상환금 및 전기 요금이 오르는 상황에서 많은 사람들이 치과에 가지 못하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


녹색당의 새로운 계획에 소요되는 자금 조달은 새로운 부유세로 자금을 조달할 예정인데 모기지 및 기타 부채를 공제한 후 순 자산이 400만 달러 이상의 부부와 200만 달러 이상의 개인이 납부하게 된다고 제안했다.

하지만, 크리스 힙킨스 총리는 지난달 자신이 이끄는 어떤 정부도 부유세를 도입하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하며 2020년 선거 캠페인 동안 저신다 아던의 약속을 반영했지만, 데이비드슨 녹색당 공동 대표는 유권자들이 녹색당에 투표해 의회에서 힘의 균형을 주고 차기 정부가 치과 의료에 더 많은 자금을 지원하도록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데이비드슨 공동 대표는 이 정책을 발표한 후 "부유세는 아주 훌륭한 제도입니다. 그것은 실제로 우리가 이 나라에서 해야 할 일을 할 수 있도록 해주기 때문에 국민들이 원한다면 녹색당에 투표할 필요가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정치 여론 조사에서는 노동당이 10월 14일 총선 이후 정부를 구성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녹색당이 필요할 것이라는 의견이 지속적으로 제시되었으며 녹색당은 부유세를 선거 캠페인의 기둥으로 삼았다.

공동 지도자인 제임스 쇼는 수십만 명의 사람들이 기본 검진조차 받을 여유가 없다고 말했고, 뉴질랜드는 미국보다 필요한 치과 치료를 받을 수 없는 비율이 더 높았다고 말했다.


"뉴질랜드에서 성인을 대상으로 한 치과 치료는 이제 세계에서 가장 비쌉니다. 믿기 어렵게도, 미국보다 비용 때문에 뉴질랜드의 미충족 치과 의료 비율이 더 높습니다.”



"17년 전, 헬렌 클라크 전 총리는 치과 의료 서비스를 우리의 어린 자녀로부터 18세 이하의 모든 청소년들에게 확대했습니다. 이제 그 일을 마무리 지어야 할 때입니다."

새로운 치과 서비스는 지역 사회의 모든 사람들이 이용할 수 있는 연간 무료 검진 및 스케일링, 충전재, 실란트 및 발치와 같은 무료 치과 치료, 이동식 치과 밴, 휴대용 클리닉, 지역 치과 클리닉에 대한 자금 지원, 상당한 통증이 있거나 구강 수술이 필요하거나 복잡한 치료가 필요한 사람들을 위한 전문가 관리를 제공할 것이다.


녹색당은 또한 마오리 지역 사회와 화나우 구강 보건 서비스에 자금을 제공하고, 내년에 치과 의사를 위한 20개의 훈련 장소에 자금을 지원하여 총 80개로 늘릴 예정이다.



조회수 681회댓글 0개

Comments


Commenting has been turned off.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4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