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녹색당, '총선공약 발표’… ‘대담하고, 야심차고, 성취 가능?’


녹색당의 총선공약엔 ‘일본 후쿠시마 핵 폐수 방류’에 대한 그 어떤 대응도 없었다. 왜 녹색당이지? 환경은? 기후변화만?


총선이 100일도 채 남지 않은 상황에서 녹색당(Green Party)의 공동 대표들은 잠재적인 국민당-ACT당 연합 지지자들에게 경고 사격을 가했고 10월 선거를 위한 자칭 "대담한" 정책 선언문을 공개했다.

7월 9일 일요일 열린 당의 연례 회의에서 공동 대표인 마라마 데이비슨(Marama Davidson)의 기조 연설에서 그녀는 당 지지자들에게 다음과 같이 말했다. "이번 총선은 우리가 수년간 해온 것 중 가장 중요한 선거가 될 것입니다."


"ACT당이 지지하는 국민당 정부가 주도하는 정부는 생각할 수 없습니다. 그들은 가장 부유한 소수를 위한 세금을 삭감하고 기후 조치를 취소하며 수천 가구에게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 어려움을 줄 것입니다."


데이비슨은 또한 그녀의 연설에서 캠페인이 "다수 정부의 제약에서 벗어나 새로운 것을 만드는 것"에 관한 것이라고 제안했다.



그녀의 연설에서, 공동 대표는 다른 정당들이 그들의 연례회의에서 했던 것처럼 참석자들에게 특정한 새로운 정책 발표를 강조하지 않았다.

그러나 그녀는 녹색당의 선언문이 전체가 "우리 당의 풍부하고 광범위한 정책을 다음 정부 임기를 위한 대담하고 야심차고 달성 가능한 계획으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는 모든 사람이 가족을 부양하고 좋은 삶을 살기 위해 필요한 것을 가지고 있고, 소중한 자연이 유지되고 기후가 안정돼 안전한 뉴질랜드를 건설하기 위해 대담하고 달성 가능한 계획을 세우고 있습니다."



하지만, 기후변화란 단어만 외쳤을 뿐, 태평양 국가로서 직접적으로 연관돼 있지만, 국제적으로 반대하고 있는 일본 후쿠시마 핵 폐수 방출과 관련된 그 어떤 의견도 단어도 제안하지 않았다.


공동 대표인 제임스 쇼는 노동당이 정권을 잡아야 더 진보적으로 나갈 수 있도록 압박하려 한다는 당의 핵심 메시지만을 반복했다.

그는 언론 발표를 통해 "저는 녹색당이 집권 6년 동안 이뤄낸 성과가 정말 자랑스럽습니다. 하지만 변화의 속도가 너무 느리다는 사실에서는 벗어날 수 없습니다”라고 말하며,


"우리 공약의 모든 곳에서 사람들은 모든 가족을 빈곤에서 벗어나게 하는 데 그 어느 때보다 더 헌신적인 녹색당을 보게 될 것이라고 믿습니다. 우리가 하는 모든 일의 중심에 ‘자연’을 둘 것입니다. 그리고 그것은 기후 변화에 시급함과 요구하는 규모로 맞설 것입니다"라고 덧붙였다.


녹색당 쇼 공동 대표는 임대료 통제를 시행하려는 계획과 12만 5,000달러 미만의 소득을 가진 사람들을 위한 광범위한 생활비 제안을 포함한 당의 이전 선거 정책 발표만을 강조해 녹색당 본연의 목적을 의심케 했다.



조회수 324회댓글 0개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투표참여]-제22대-국회의원-재외선거_웹배너(300x140)-B_fn.gif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219.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