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eklyKorea

농부들, 전기차 보조금 제도…'증세의 한 형태'일뿐 의미 깎아내려

농민연맹(Federated Farmers)의 회장인 카렌 윌리암스(Karen Williams)는 만약 합리적인 선택권이 있다면 농민들은 배기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정부의 조치에 아무런 이의가 없다고 말한다.


그러나 그녀는 정부의 전기 자동차 보조금에 대해 "업무용 차량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을 위한 또 하나의 세금 형태일 뿐"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지난 주말에, 정부는 전기 자동차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자동차를 선택한 사람들을 장려하기 위해 새로운 보조금 정책을 시작한다고 발표하였으며, 다음 달 초부터 신차에 대해서는 8,625달러, 구형 중고 모델에 대해서는 3,450달러까지 새로운 보조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이것은 탄소 저 배출 대안에서의 이해를 높이고 기후변화위원회의 권고에 비추어 정부의 탄소중립 2050 목표를 달성하는데 도움을 주기 위한 것이다.


8만 달러가 넘는 차량은 보조금을 받을 수 없다.



하지만, 내년부터는 배기가스 배출량에 따라 새로운 내연기관 차량에 대해 최고 5,875달러의 수수료가 부과되는 등 배기가스 배출량이 많은 차량에 대해 차등적인 수수료가 부과될 것이다.

현재 거의 모든 고 배출 범주에 속하는 작업용 차량을 사용해야 할 가능성이 가장 높은 사람들에는 농민이 포함된다.


하지만, 윌리엄스 회장은 15일 아침 방송에 출연해 현재 출시돼 있는 전기자동차 중에는 그들이 필요로 하는 일을 위한 다른 차량이 없다고 말하며, 이 정책을 한 마을에 버스를 이용하도록 장려하고 자동차를 몰아내도록 만든 다음 그 마을에서 버스를 운행하지 않는 것과 비교했다.


"저탄소 정책으로 전환하려는 정부의 노력을 인정하고 지지하지만, 준비도 없이 갑자기 농민과 일반 사업자들 그리고 서비스 산업에서 많이 사용되는 차량에 세금을 부과하는 것은, 아무런 대안도 없이 세금을 부과하는 것으로 일종의 세금 증액에 불과하다."

14일 자신다 아던 총리는 앞으로 1~2년 안에 저 배출가스 유틸리티 차량이 시장에 출시될 것이라고 말했었다.


그러나 윌리엄스 회장은 농부들이 스스로 구글링을 총해 검색해 보았으나, 아직 대형 차량의 전기화는 기술이 부족해 "몇 년 뒤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왜 농부들은 대형 유틸리티 차량 사용을 필요로 할까? 윌리엄스 회장은 “유틸리티는 농장용 사륜 오토바이와 이륜 오토바이등과 함께 사용되는 다목적 차량”이라고 답했다.


그녀는 또한 건강과 안전 대변인으로서 사람들이 올바른 작업을 위해 적절한 차량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유틸리티 차량은 농장에서 사용하는데 최적으로 짐을 많이 싣고, 견인 능력도 좋고, 4륜 구동 능력도 뛰어나다. 하지만 농부들이 때로는 학교에서 아이들을 데려올 때, 식료품을 사고, 우편물을 찾는 등 일상 생활에서 차량을 사용할 수도 있다.”


윌리엄스는 유틸리티 차량을 대체하려면 "목적에 맞는" 전기 자동차여야하고, 견인 능력과 안전하고 저렴한 전기 자동차여야 한다고 말했다.



조회 272회댓글 0개
WK캠페인_492_108_2.jpg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Uptown-08-Jan-2021_492.jpg
이랑 203_102_020221 (2).jpg
연합국회방송 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
최소영&민기홍
Kenny-Cho-001 (3).jpg
Kenton-Chambers_203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