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윈저 데어리 칼부림 피의자… 구치소서 사망



뉴윈저 데어리 칼부림 사건 용의자로 체포돼 경찰에 구금됐던 24세 남성이 이달 초 구치소에서 구금된 상태에서 재판을 받던 중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그 남자는 신체적 상해를 입힐 고의적인 의도로 두 명에게 심각한 부상을 입힌 혐의와 경찰에 저항한 혐의 등으로 구금됐었다.



재판을 담당한 케빈 글럽 판사는 10월 6일 그에게 한 동안 이름 공개를 하지 못하도록 억제했다.


피의자의 변호사인 벤 보솜워스는 오늘 아침 피의자의 사망으로 이름 억압은 이제 끝났으며 더 이상 억압 명령이 내려지지 않았다고 확인했다.


그러나 피의자 사건을 담당한 검시관은 이제 피의자의 이름을 공개할 수 없는 잠정적인 비공개 명령을 내렸다.


경찰은 10월 9일 피의자가 구치 중 사망한 사건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오클랜드 시 경찰서장 대행 써니 파텔은 잔인했던 데어리 사건이 발생했던 다음 날인 10월 6일 오전 10시 56분경 경찰이 감방에서 이 남성이 의식이 없는 것을 발견했다고 말했다.



파텔은 의식이 없는 채 발견된 즉시 경찰이 응급처치를 하고 구급차를 불러 오클랜드 시티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10월 8일 사망했다고 밝혔다.

파텔 대변인은 "중대한 사건 수사가 진행 중이며 독립 경찰 행동 당국(IPCA)에 통보됐다"고 밝혔다.


10월 5일 뉴윈저 로드에 있는 뉴윈저 데어리 로또 상점에서 발생한 칼부림으로 한 남자와 한 여성이 흉기에 찔렸다.


글렌 볼드윈 형사는 당시 시민들이 그를 체포하는 데 도움을 주었다고 말했다.



조회수 620회댓글 0개

Commenti


I commenti sono stati disattivati.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402.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