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eklyKorea

뉴질랜드산 60kg ‘초대형 연어’…해외에서 치솟는 인기

뉴질랜드 태즈먼(Tasman) 지역의 깊은 바닷속에서는 100 여명의 사람들이 먹을 수 있을 정도로 큰 희귀 품종인 초대형 연어가 길러지고 있다.


타이(Tyee)로 불리는 이 어종은 연어의 일종으로 북미에서 사실상 신화적인 최고의 지위에 있는 어류지만, 뉴질랜드에서는 최근에야 우연히 알려지게 되었다.


이제 이 연어는 해외 고객층을 위해 조용히 길러져 매우 독점적인 고가의 가격으로 판매되고 있다.



뉴질랜드 킹살몬(New Zealand King Salmon)의 CEO 인 Grant Rosewame는 문제는 이 60kg까지 자라는 초대형 연어가 줄곧 뉴질랜드에 있었는데, 우리가 이 지역에 온 이후로도 그것을 몰랐을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바다의 와규'라는 별명을 가진 이 귀중한 연어는 세계 최고의 요리사들이 찾고 있지만, 타이는 거의 볼 수 없고 거의 잡히지 않는데, 그 이유는 주로 그들이 어렸을 때 보통 연어처럼 보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들이 초대형 연어가 만족할 만한 크기에 도달하면, 수확한 뒤 그 연어에 요리사의 이름을 붙여 요리사에게 보낸다”고 말했다.


그 결과 구매자들이 줄을 섰고, 그 품종이 대형 연어로 자라기 전에 도살되는 결과를 가져왔다.


킹 살몬(King Salmon)은 세계에서 유일하게 살 수 있는 곳이 뉴질랜드인데 일반인들이 구하기가 상당히 힘들 것이다. 이 대형 연어들 중 많은 연어들은 이미 몇 년 전에 바이어들이 선 구매했는데, 가장 최근에 한 미국인은 1,700달러를 주고 구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운이 좋게도 한 마리를 살 수 있는 사람들을 위해, 그것을 포장할 수 있는 특별한 것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그 자체로도 매우 인기가 좋은데, 그것은 현지 자신들의 농장에서 재배되는 특별한 종류의 고추냉이다.




#위클리코리아 #뉴질랜드_오클랜드 #뉴질랜드_뉴스 #뉴질랜드_위클리 #위클리_코리아 #국제뉴스 #해외뉴스 #뉴질랜드이민 #뉴질랜드비자

조회 469회댓글 0개
WK캠페인_492_108_2.jpg
코로나캠페인_138x310_01
1/10
Accounting House_203
365Health_203
KOKOS_203
1/1
Uptown-08-Jan-2021_492.jpg
이랑 203_102_020221 (2).jpg
연합국회방송 배너-01.jpg
뉴스코리아-배너.jpg
Kenton-Chambers_203
1/1
eftpos나라_203x68-01
원광한의원_203x68-01
Master자동차관리_203-01
NZPMS_203_68-01
Supercity_203-01
1/1
최소영&민기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