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WeeklyKorea

뉴질랜드산 60kg ‘초대형 연어’…해외에서 치솟는 인기

뉴질랜드 태즈먼(Tasman) 지역의 깊은 바닷속에서는 100 여명의 사람들이 먹을 수 있을 정도로 큰 희귀 품종인 초대형 연어가 길러지고 있다.


타이(Tyee)로 불리는 이 어종은 연어의 일종으로 북미에서 사실상 신화적인 최고의 지위에 있는 어류지만, 뉴질랜드에서는 최근에야 우연히 알려지게 되었다.


이제 이 연어는 해외 고객층을 위해 조용히 길러져 매우 독점적인 고가의 가격으로 판매되고 있다.



뉴질랜드 킹살몬(New Zealand King Salmon)의 CEO 인 Grant Rosewame는 문제는 이 60kg까지 자라는 초대형 연어가 줄곧 뉴질랜드에 있었는데, 우리가 이 지역에 온 이후로도 그것을 몰랐을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바다의 와규'라는 별명을 가진 이 귀중한 연어는 세계 최고의 요리사들이 찾고 있지만, 타이는 거의 볼 수 없고 거의 잡히지 않는데, 그 이유는 주로 그들이 어렸을 때 보통 연어처럼 보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들이 초대형 연어가 만족할 만한 크기에 도달하면, 수확한 뒤 그 연어에 요리사의 이름을 붙여 요리사에게 보낸다”고 말했다.


그 결과 구매자들이 줄을 섰고, 그 품종이 대형 연어로 자라기 전에 도살되는 결과를 가져왔다.


킹 살몬(King Salmon)은 세계에서 유일하게 살 수 있는 곳이 뉴질랜드인데 일반인들이 구하기가 상당히 힘들 것이다. 이 대형 연어들 중 많은 연어들은 이미 몇 년 전에 바이어들이 선 구매했는데, 가장 최근에 한 미국인은 1,700달러를 주고 구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운이 좋게도 한 마리를 살 수 있는 사람들을 위해, 그것을 포장할 수 있는 특별한 것을 얻을 수 있을 것이다. 그 자체로도 매우 인기가 좋은데, 그것은 현지 자신들의 농장에서 재배되는 특별한 종류의 고추냉이다.




#위클리코리아 #뉴질랜드_오클랜드 #뉴질랜드_뉴스 #뉴질랜드_위클리 #위클리_코리아 #국제뉴스 #해외뉴스 #뉴질랜드이민 #뉴질랜드비자

조회 468회댓글 0개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1/5

1/1
Uptown-08-Jan-2021_492-1.jpg
이랑 203_102_020221 (2).jpg
제목을-입력해주세요.-001 (9).jpg
풀무원_203_102_1.jpg
연합국회방송 배너-01.jpg
뉴스코리아월드.jpg
제목을-입력해주세요.-001 (6).jpg

1/1

1/1
  • White Facebook Icon

weeklykorea

Disclaimer

Every effort is made by The Weekly Korea to ensure that the information is correct. The Weekly Korea reserves the right to report unsolicited material being sent through to the publication. Personal view expressed on this publication are solely those of the respective contributors and do not reflect those of the publisher. All materials including advertisement supplied to this publication are at the contributor's risk.

발행인 안기종 | Suite 202, 87-89 Albert St, Auckland, NZ+64 9 216 6000

 ©Copyright by 2020 GE Fact Ltd.(THE WEEKLY KORE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