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뉴질랜드서 가장 크고 높은 ‘미끄럼 타워’



뉴질랜드의 가장 높은 미끄럼 타워가 오클랜드 남부 어린이 공원에 설치됐다.

마누카우 시 도심 한 가운데 있는 헤이먼 공원(Hayman Park)은 1,080만 달러를 들여 업그레이드한 후 7월에 문을 열었다.


가장 눈에 띄는 특징은 미끄럼 타워의 높이다. 12.8m로 국내에서 가장 높으며 양질의 놀이터 시설이 부족한 오클랜드의 한 지역에 있다는 것이다.


그 다음으로 높은 두 개의 미끄럼 타워는 웨스턴 스프링스와 크라이스트처치에 있는 마가렛 마히 놀이터에 있다. 둘 다 높이가 10m이다.


이 타워에는 3개의 등반 벽, 2개의 대형 미끄럼틀, 4개의 로프 등반 다리와 터널, 꼭대기에는 시소가 있고, 지상에는 유아 친화적인 다양한 활동 기구가 있다.

보호자들이 아이들과 가까이 지낼 수 있도록 계단이 주 타워 꼭대기까지 이어져 있다. 대형 그네 세트와 플라잉 폭스 두 개도 설치돼 있다.


이 프로젝트는 오클랜드 개발위원회가 이끄는 오타라-파파토에토에 지역위원회(Otara-Papatoetoe Local Board)와 협력한 트랜스폼 마누카우 프로젝트의 일부였다.


지역 이사회 의장은 남부 오클랜드 가족들이 오랫동안 양질의 놀이터에 가기 위해서는 이 지역을 벗어나야만 했다고 말했다.



2018년 카운실 보고서에 따르면, 오클랜드 어린이들의 25%가 도시의 남부에 거주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도시 놀이 기구의 16%만이 남부에 위치하고 있었다.


게다가, 마운트 알버트와 마운트 이든의 놀이터는 시설당 평균 5개의 장비를 가지고 있는 반면, 남부 오클랜드의 놀이터는 3개의 장비만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부 오클랜드의 인구가 계속 증가함에 따라 번창하는 마누카우를 만드는 것이 이사회의 목표였다고 지역 이사회 의장은 말했다.



타워 전체에는 벽 등반을 지원하는 고무 매트가 있었고, 모든 벽에는 안전 망이 고정되어 있었으며 손가락, 발가락 및 팔다리가 안전하게 유지되도록 설계 및 제작되었다.

"이 타워 자체는 4층 건물만큼 튼튼합니다."


다른 안전 기능으로는 모든 레벨의 모션 센서 조명과 보안 카메라가 포함되었다. 새로운 농구 하프 코트가 곧 개장할 예정이다.



조회수 716회댓글 0개
배너광고모집_490x106.jpg
jjdental 우측배너.jpg
[투표참여]-제22대-국회의원-재외선거_웹배너(300x140)-B_fn.gif
세계한인언론인협회.jpg
위클리코리아240219.gif
뉴스코리아-배너.jpg
거복식품-001.jpg
Sunny Chae
bottom of page